bar_progress

아시아경제 최신 기획이슈

KT노조가 특별근로감독에 반발하는 이유는?

최종수정 2012.02.09 09:56 기사입력 2012.02.09 09:56

댓글쓰기

"직원 사기 저하 우려..불법 해고도 없었다" 반발

[아시아경제 심나영 기자]고용노동부가 10일까지 전국 KT 150여곳 사업장을 대상으로 특별근로감독을 실시하고 있는 가운데 KT노조가 강력 반발하고 나섰다. 가뜩이나 수익성 악화로 어수선한 가운데 특감에 발목이 잡혀 직원들의 사기 저하가 우려된다는 지적이다.

차완규 KT노조 정책실장은 9일 "지난 1일부터 특감이 시작된 후 고용노동부가 감사위원 500명을 투입해 몇몇 노조 임원에게 노조통장과 내역서, 타임오프제에 관련된 서류까지 보여달라고 했다"며 "특감 목적 사항에도 맞지 않는 과도한 행위"라고 지적했다.
앞서 고용노동부는 작년 10월 국정감사에서 KT의 노동인권 문제가 제기된 후속 조치로 2월1일부터 10일간 대대적인 감독에 돌입했다. 통상 이같은 조사가 이뤄지면 사측이 반발하지만 이처럼 노조가 문제를 제기한 것은 이례적이다. 차완규 실장은 "작년 3차례 특감에서도 한번도 부당 해고 사례가 적발되지 않았다"며 무리한 특검이라는 점을 강조했다.

KT는 정부의 요금 인하 압박과 4세대(G) 이통통신 LTE(롱텀에볼루션) 투자 영향으로 지난 해 영업이익이 전년 대비 4.5% 하락한 1조9573억원을 기록했다. 가뜩이나 어려운 상황에서 특감까지 진행되면서 조직원들의 사기 저하로 이어지지 않을까 KT노조는 우려하고 있다.

2만5000여명 조합원이 몸담고 있는 KT노조가 지난 3일 발표한 성명에서도 이같은 점이 고스란히 드러났다. 당시 노조는 "몇몇 소수에 의한 사실무근 의혹 제기로 전 사업장을 대상으로 강도 높은 특감을 실시하는 것은 조합원의 희망을 꺾는 행위"라며 "이번 특감은 국내 IT산업을 선도하는 KT의 경영의지는 물론 조합원의 사기 저하와 업무마비를 초래하고 있다"고 강조했다.
KT링커스 노조위원장 출신으로 한국노총 상임부위원장을 맡았던 김성태 의원도 특감과 관련해 "어느 한쪽의 일방적인 주장만 듣고 고용노동부가 기존 노조를 뒤흔들고 갈등을 일으키는 것은 바람직하지 않다"며 "노조 내부의 세부적인 사안까지 요구하는 것도 지나치다"고 말했다.

고용노동부 관계자는 이같은 지적에 대해 "노동조합법상 KT가 부당노동행위를 했는지 안 했는지 전반적으로 조사하다보니 특감 대상이 넓어진 것"이라고 해명했다. KT는 지난해 3번 특별감사를 받았으며 이번이 4번째다. 업계 관계자는 "고용노동부의 무리한 특감은 노노 갈등을 부추길 뿐만 아니라 기업 길들이기로 비쳐질 수 있다는 점에서 문제가 크다"고 지적했다.


심나영 기자 sny@

<ⓒ세계를 보는 창 경제를 보는 눈, 아시아경제(www.asiae.co.kr) 무단전재 배포금지>

간격처리를 위한 class