bar_progress

아시아경제 최신 기획이슈

'그랑프리' 김태희 "기수 역할 도전, 피멍드는 힘든 작업"

최종수정 2010.09.07 16:37 기사입력 2010.09.07 16:31

댓글쓰기

'그랑프리' 김태희 "기수 역할 도전, 피멍드는 힘든 작업"
썝蹂몃낫湲 븘씠肄

[스포츠투데이 고경석 기자]배우 김태희가 영화 '그랑프리'에 출연한 소감을 밝혔다.

김태희는 7일 오후 서울 용산CGV에서 열린 영화 '그랑프리' 언론시사회 및 기자간담회에 참석해 "말에 대한 두려움이 커서 그 점이 가장 힘들었다"고 운을 뗐다.
이어 "연습하면서 정신적으로도 힘들었고 육체적으로도 힘들었다"면서 "말과 엉덩이가 닿는 곳에 피가 나기도 하고 멍이 들기도 했다. 육체적으로도 고생을 많이 한 작품이었다"고 덧붙였다.

영화 '그랑프리'는 경주 도중 사고로 말을 잃게 된 기수 주희(김태희 분)가 모든 것을 포기하고 제주도를 찾아 자신과 비슷한 상처를 안고 사는 우석(양동근 분)을 만나 희망을 되찾는다는 내용을 그린 스포츠 드라마다.

김태희는 우승에 대한 욕심 때문에 말을 죽게 했다는 자책감에 모든 것을 포기하려다 다시 달릴 수 있는 용기를 얻게 된 뒤 그랑프리에 도전하는 기수 주희 역을 맡았다.
전도유망한 기수였다가 실수로 친구를 잃고 실의에 빠져 제주도 목장에서 지내다 우연히 만난 주희에게 힘을 주는 우석 역으로는 양동근이 출연한다.

드라마 '아이리스'의 연출을 맡은 양윤호 감독의 '그랑프리'는 16일 개봉한다.


스포츠투데이 고경석 기자 kave@사진 박성기 기자 musictok@

<ⓒ아시아경제 & 재밌는 뉴스, 즐거운 하루 "스포츠투데이(stoo.com)">

간격처리를 위한 class