bar_progress

아시아경제 최신 기획이슈

포스코건설 정수 기술·상수도 등 먹는 물 분야 적극 진출

최종수정 2010.08.15 11:55 기사입력 2010.08.15 11:55

댓글쓰기

이철 포스코건설 물환경사업본부장 밝혀

[아시아경제 김봉수 기자] 포스코건설이 정수 기술 개발 등 먹는 물 생산, 오폐수처리시설, 해수담수화 분야에 적극 진출한다.

이철 포스코건설 물환경사업본부장은 지난 12일 아시아경제신문과 가진 인터뷰에서 "정수 기술 개발을 비롯한 먹는 물 생산 관련 업종에 적극 진출할 것"이라고 밝혔다.
이 본부장은 "국내 정수기 업체들이 많이 있지만 사실 전문가의 입장에서 정수기들의 성능에는 많은 문제가 있다"며 "정수 기술 개발과 관련된 아이디어를 충분히 갖고 있으며 국민들에게 좋은 물을 먹여야 하는 의무가 있다고 생각한다"고 말했다.

하지만 이 본부장은 "우리가 웅진코웨이 같은 전문 업체처럼 정수기를 직접 만들어 판매하거나 하는 일은 없을 것"이라고 선을 그었다. 직접적인 정수기 생산 및 영업 등에 뛰어들 생각은 없다는 얘기다.

이 본부장은 이어 국내 제조업체들이 생산 과정에서 발생하는 오폐수처리업에도 적극 진출 방침을 밝혔다.

우선 포스코의 포항·광양 제철소 내 오폐수 처리 시설을 맡아 운영한 후 국내 다른 기업들의 제조업 공장에서 나오는 오폐수 처리 시설의 수주에도 나설 계획이다.

이 본부장은 "앞으로 물 부족 시대가 곧 도래하기 때문에 상수도 뿐만 아니라 하수도 값도 비싸져 각 기업들이 한 번 쓴 물을 버리기 보다는 다시 재활용해서 쓰는 게 경제적인 시대가 될 것"이라며 "앞으로 충분히 시장성이 있으며, 관련 기술도 충분히 확보하고 있고 앞으로 최고 수준의 인재와 기술을 개발해 국내 최대의 기업으로 성장할 자신이 있다"고 말했다.

이 본부장은 또 국내 상수도 민영화가 이뤄질 경우 적극 진출하겠다는 구상도 밝혔다.

이 본부장은 "상수도가 민영화한다고 해도 절대 물 값이 오르지는 않을 것"이라며 "오히려 정수 기술 발달 및 운영비 절감 등으로 물 값이 더 싸질 것이며, 포스코와 같은 대규모 자본과 기술력을 갖춘 기업이 민영화된 상수도를 운영해야 한다"고 말했다.

아울러 해수담수화 플랜트 개발을 통해 적극적으로 중동 등 해외로 진출해 앞으로 3년 후에는 해외 매출을 국내 매출만큼 신장시키겠다는 각오도 밝혔다.



김봉수 기자 bskim@
<ⓒ세계를 보는 창 경제를 보는 눈, 아시아경제(www.asiae.co.kr) 무단전재 배포금지>


간격처리를 위한 class