bar_progress

아시아경제 최신 기획이슈

高價상품 불티...부자들 소비 시작됐다

최종수정 2018.08.16 17:32 기사입력 2010.07.19 11:39

댓글쓰기

고소득층 소비가 다시 늘고 있어

명품가방 6개월 대기·50억주택 구입 급증
사모펀드·랩 자금 밀물... '선순환' 기대감


부자들이 다시 지갑을 열고 있다. 경기 회복세가 완연해지면서 지난 2008년 글로벌 금융위기 이후 줄였던 씀씀이를 다시 늘리고 있다. 고소득층의 소비는 경제 전반에 활력을 불어넣는다는 점에서 경기 선순환 기대감이 커지고 있다.
이들이 가장 관심을 갖는 분야는 수백만원에서 수억원대를 호가하는 명품. 루이뷔통, 샤넬 등 수백만원대를 호가하는 명품 가방들은 6개월을 대기해도 살 수 없을 만큼 폭발적 인기다. '웨이팅'(대기) 고객들이 늘고 있기 때문이다.

분당에 사는 김 모씨(45)는 "대기를 걸어놓고 가방이 왔다는 연락이 오기만을 손꼽아 기다리고 있는데 벌써 6개월이 지났다"며 "명품 가방 수요가 이렇게 많은 줄 처음 알았다"고 말했다.

고소득층의 지출 증가는 현장 곳곳에서 확인되고 있다. 수천만원대의 파르미지아니 등 명품 시계 전시회에 수십명의 고객들이 몰리면서 일부 제품은 조기 완판(完販)됐다. 또 1억원을 호가하는 캐딜락, 재규어, 밴츠, 포르쉐 등 명품 수입차들도 내놓기가 무섭게 팔리고 있다.
지난 13일 선보인 GM의 캐딜락 CTS-V는 1억5000만원의 가격에도 불구하고 15대가 사전 예약돼 관계자들을 놀라게 했다. 지난달부터 사전 예약을 받은 재규어 올뉴 XJ는 출시 전에 100대 예약이 이미 끝났다. 메르세데스-벤츠의 수퍼 스포츠카인 벤츠 SLS AMG도 올해 우리나라에 배정된 물량 30대가 모두 팔렸다.

그런가하면 유한계층의 사모펀드 및 자문형 랩 가입과 50억원대를 웃도는 초호화 주택 구입도 크게 늘고 있다.

사모펀드의 경우 이달 들어 지난 14일까지 8527억원의 자금이 유입됐다. 비상장 삼성SDS 주식에 투자하는 유진맞춤사모증권은 지난 1월 출시 이후 300억원 가까이 자금을 끌어모았다. 이들 대부분은 목표 수익률(10~20%)을 정해놓고 달성되면 바로 청산하는 방식으로, 주로 강남 부유층들이 고객이다. 이와함께 강남 투자시장에서는 자문형 랩도 유행이다.

부동산경기 침체에도 불구하고 10억원대를 웃도는 초호화 주택 거래는 오히려 활발해지고 있다. 한국토지주택공사(LH)가 판교신도시에 공급한 테라스하우스 '월든힐스'는 13~14억원을 호가했지만 지난달 중순 청약에서 688대1의 경쟁률을 기록했다. 서울 도심내 10억원대를 웃도는 주상복합 경매물건도 경쟁률이 10대1을 웃도는 등 부유층의 부동산 시장으로의 자금유입이 활발해지고 있다.

이처럼 부자들의 씀씀이가 전방위로 확산되면서 국내 명품시장 공략을 위한 해외 브랜드들의 움직임도 빨라지고 있다. 몽블랑은 최근 인터내셔날 CEO 루츠 베이커가 방한해 한국에 대한 각별한 애정을 표시했으며 카르띠에, 불가리 등 명품 브랜드들도 잇따라 한국에서 전시회와 회고전 등을 개최하며 부유층 끌어안기에 나서고 있다.



이영규 기자 fortune@
소민호 기자 smh@
이초희 기자 cho77love@
최일권 기자 igchoi@
박소연 기자 muse@
최대열 기자 dychoi@
<ⓒ세계를 보는 창 경제를 보는 눈, 아시아경제(www.asiae.co.kr) 무단전재 배포금지>


간격처리를 위한 class