bar_progress

아시아경제 최신 기획이슈

'13년까지 은행 지점당 1대씩 장애인 자동화기기 설치

최종수정 2010.04.19 12:00 기사입력 2010.04.19 12:00

댓글쓰기

[아시아경제 박성호 기자]오는 2013년 4월까지 은행 지점별로 장애인이 이용 가능한 자동화기기(CD/ATM)가 약 1대씩 도입된다. 또 시중은행들이 장애인들이 쉽게 금융상품 조회 및 인터넷뱅킹을 할 수 있도록 은행 홈페이지를 전면 개편한다.

금융감독원은 지난해 8월 ‘장애인의 전자금융서비스 이용 편의성 제고 계획’을 마련토록 은행에 지시했으며 이에 따라 각 은행들은 향후 3년간 홈페이지를 전면 개편하고 장애인이 이용할 수 있는 자동화기기를 대폭 확대할 계획이라고 19일 밝혔다.
구체적으로는 17개 은행이 향후 3년간 약 215억원을 투자해 은행 홈페이지를 전면개편하고 9개 은행은 전문기관으로부터 ‘장애인 웹접근성 품질마크 인증’ 획득을 추진할 계획이다.

자동화기기도 2013년까지 약 1015억원을 투자해 장애인용 CD/ATM기 5000여대를 신규 도입할 예정이며 이 계획이 완료되면 은행 영업점당 1대식 장애인용 자동화기기가 배치된다.

더불어 은행 소유건물을 중심으로 장애인을 위한 경사로 설치, 장애인 전용공간 확보 등 물리적 접근성을 보완할 방침이다.
한편 금감원에 따르면 현재는 4개은행이 시각장애인을 위해 문자정보를 음성으로 안내하는 스크린리더 기능이 있는 홈페이지를 제공하고 있으며 7개 은행은 글씨 확대 기능을 제공하고 있다.

또 은행권 전체적으로 1104대의 장애인이 이용가능한 자동화기기가 설치돼 운영중이며 10개 은행은 시각장애인용 점자보안카드를 도입하고 있다.

미도입 은행의 경우에도 보안카드 대신 기타 이용가능한 고객 확인방법을 통해 텔레뱅킹을 운영중이다.

부산, 경남, 광주은행은 전자금융서비스 이용이 어려운 장애인을 위해 전용상담 채널 등을 운영하고 있다.

금감원 관계자는 “금융사들의 장애인 전자금융서비스 이용 개선방안을 지속적으로 모니터링하고 현장검사시 이의 실효성과 추진상황을 점검하겠다”고 밝혔다.

[아시아경제 증권방송] - 3개월 연속 100% 수익 초과 달성!

박성호 기자 vicman1203@
<ⓒ세계를 보는 창 경제를 보는 눈, 아시아경제(www.asiae.co.kr) 무단전재 배포금지>


간격처리를 위한 class