bar_progress

아시아경제 최신 기획이슈

[車데뷔하던 날]'주유소의 법칙'을 아세요?

최종수정 2010.10.18 08:29 기사입력 2010.04.04 11:00

댓글쓰기

황정음, 김현중이 타는 차는?

[車데뷔하던 날]'주유소의 법칙'을 아세요?
썝蹂몃낫湲 븘씠肄
▲삼성카드 황정음편

▲삼성카드 황정음편

썝蹂몃낫湲 븘씠肄
[아시아경제 손현진 기자]드라마나 영화만큼이나 자동차를 많이 볼 수 있는 게 바로 'CF'다. 그 중에서도 정유사 CF를 비롯해 주유소가 나오는 장면에서는 차가 빠질 수 없다. 특히 최근 방영돼 화제가 되고 있는 삼성카드 CF에 나오는 차들은 극 중 분위기는 물론 주인공 황정음, 김현중의 이미지와 딱 맞아 떨어져 눈길을 끈다.
우선 황정음 편. 한번도 "가득이요"라고 해본적 없는 그녀가 주유소에 들어서며 처음에는 "2만원어치요~"를 외치다 다음에는 5000원, 그 다음에는 급기야 1000원어치도 파느냐고 묻는다.

이 CF에서 '황당발랄'한 황정음과 함께 상큼한 파스텔 레몬 컬러, 앙증맞은 디자인의 이 차가 시선을 사로 잡는다. 바로 이탈리아 자동차 제조업체 '피아트'의 소형차 '500L'이다.
▲에쓰오일 김남주편

▲에쓰오일 김남주편

썝蹂몃낫湲 븘씠肄

500L은 우리나라에는 아직 정식으로 수입되지 않지만 이미 세계적으로는 BMW의 미니, 폭스바겐의 뉴비틀 등과 함께 대표적인 소형차 반열에 올라있는 차다. 이 차는 지난해 에쓰오일 광고 '엄마는 슈퍼맨'편에서도 김남주가 타고 나왔다.
[車데뷔하던 날]'주유소의 법칙'을 아세요? 썝蹂몃낫湲 븘씠肄
▲삼성카드 김현중편

▲삼성카드 김현중편

썝蹂몃낫湲 븘씠肄

또 다른 삼성카드 CF에서는 김현중이 멋진 컨버터블 차를 타고 더 싼 주유소를 찾아 온 동네를 방황한다. 겨우 멈춰선 주유소에서 그는 자신 있게 '이 카드 할인되죠?'라고 묻지만 보기 좋게 퇴짜 맞고 어디선가 마이크를 꺼내 조용필의 '킬리만자로의 표범'을 열창한다.

여기서 김현중이 타고 나오는 컨버터블은 푸조의 307CC 스포츠다. 이 차는 세련되면서도 귀여운 김현중의 이미지와 잘 어울린다. 특히 그가 머리칼을 흩날리며 방황하는 CF 첫 장면에서 307cc는 김현중과 하나과 된 느낌을 줄 정도다.
▲GS칼텍스 문근영편

▲GS칼텍스 문근영편

썝蹂몃낫湲 븘씠肄

방영된 지는 시간이 꽤 흘렀지만 주유소가 나오는 CF를 얘기하면서 문근영이 나오는 GS칼텍스 광고를 빼놓을 수 없다. 초보운전자인 문근영이 흰 장갑을 끼고 강아지와 함께 드라이브에 나섰다가 길을 잃었지만 GS칼텍스를 만나 도움을 받는다는 내용이다. 그때 문근영이 타고 나왔던 차는 BMW의 미니쿠페 S 컨버터블이다.
이쯤에서 눈치 빠른 사람들이라면 주유소 CF에 나오는 차의 법칙을 발견할 수 있을 것이다. 황정음과 김남주의 피아트 500L, 김현중의 푸조 307CC, 문근영의 미니쿠페의 공통점은 모두 개성있는 디자인의 수입차라는 점이다. 또 기억을 되새겨보면 디자인을 보고 어떤 차인지 알 수 있을 뿐이지 차량의 엠블럼은 나오지 않는다는 점도 알 수 있다.

CF에서 다른 브랜드가 나와서 시청자들의 주의가 흐트러뜨리는 상황을 막기 위한 광고기법이기도 하다. 하지만 또 다른 이유도 있다. 이에 대해 한 업계 관계자는 "정유사의 경우, 어떻게 보면 모든 자동차 회사들이 고객이기 때문에 특정 브랜드를 노출시킬 수가 없다"면서 "그런 이유로 수입차를 소품으로 쓰고 있으며 이때도 마찬가지로 브랜드를 모두 지운다"고 설명했다.


TODAY 주요뉴스 "나이먹고 한심"…윤여정 언급한 조영남에 쏟아진 비난 "나이먹고 한심"…윤여정 언급한 조영남에 쏟... 마스크영역

<ⓒ세계를 보는 창 경제를 보는 눈, 아시아경제(www.asiae.co.kr) 무단전재 배포금지>

간격처리를 위한 class