bar_progress

[격전의 무대] '바람과의 전쟁' 플랜테이션코스

최종수정 2011.08.07 22:13 기사입력 2010.01.06 08:46

댓글쓰기

 SBS챔피언십이 치러지는 카팔루아골프장 플랜테이션코스 전경.

SBS챔피언십이 치러지는 카팔루아골프장 플랜테이션코스 전경.

썝蹂몃낫湲 븘씠肄

[아시아경제 김세영 기자] '바람과의 전쟁'.

미국프로골프(PGA)투어 올 시즌 개막전인 SBS챔피언십이 열리는 하와이 마우이섬 카팔루아골프장 플랜테이션코스(파73ㆍ7411야드)는 '퍼팅의 귀재' 벤 크렌쇼와 빌 쿠어가 설계했다. 페어웨이가 넓고 그린이 커서 우승자의 평균스코어가 20언더파에 육박할 정도로 편안하다. 어니 엘스는 2003년 무려 31언더파 261타를 쳐 토너먼트레코드를 작성했다.
하지만 '해풍'이 도사리고 있어 무조건 안심할 수는 없다. 바람이 강할 때는 시속 50km 안팎의 바람이 코스 곳곳을 휘감는다. 제주와 비슷하다고 보면 된다. 코스의 배치상 북쪽에서 오는 무역풍이 있을 경우에는 장타에 도움이 되지만 남쪽에서 바람이 불면 플레이가 어려워진다.

'카팔루아'라는 애칭의 1번홀(파4)은 전장이 520야드로 긴 편이지만 내리막 지형에다 대부분 뒷바람이 불어 미들아이언으로도 충분히 2온이 가능하다. 6번홀(파4)은 옆바람을 주의해야 한다. 티 샷을 날릴 때 페어웨이 오른쪽의 절벽을 가로질러야 하는 홀로 장타와 정교함이 동시에 요구된다.

가장 어려운 곳은 9번홀(파5)이다. 티 샷부터 세번째 샷까지 한치의 실수도 없어야 그린에 안전하게 볼을 올릴 수 있다. 두번째 샷을 할 때는 특히 페어웨이를 가로지르는 거대한 계곡을 넘겨야 한다. 그린도 벙커가 벙어막을 두르고 있다. 이 홀에서의 파는 버디나 다름 없다.
후반에는 파4홀 중 가장 어렵다는 13번홀(파4)이 '덫'이다. 맞바람을 이겨낼 낮은 탄도의 샷이 필수다. 그린도 까다로워 3퍼트를 범하기 쉽다. 15번홀(파5)은 이중으로 휘어진 '더블 도그렉' 홀이다. 벙커가 하나도 없지만 옆바람이 불고 티 샷이 떨어지는 지점과 그린 옆에 협곡이 있어 조심해야 한다.

16번홀(파4)은 앞선 홀과는 달리 벙커가 페어웨이를 따라 지뢰처럼 매복해 있다. 마지막 18번홀(파5)은 무려 663야드나 된다. 하지만 페어웨이가 넓고 내리막 지형에 조성돼 있어 장타자들은 2온도 가능하다. 그린에서는 그러나 뒤에 펼쳐진 거대한 산들의 파노라마 탓에 착시현상이 있어 주의가 요구된다.

김세영 기자 freegolf@asiae.co.kr

<ⓒ세계를 보는 창 경제를 보는 눈, 아시아경제(www.asiae.co.kr) 무단전재 배포금지>

간격처리를 위한 class