bar_progress

아시아경제 최신 기획이슈

정부, 대북 옥수수 1만톤·분유 20톤·의약품 지원

최종수정 2009.10.26 10:40 기사입력 2009.10.26 10:40

댓글쓰기

[아시아경제 박현준 기자] 정부는 26일 대북 인도적 지원을 위해 옥수수 1만톤·분유 20톤·의약품을 지원하겠다고 밝혔다.

통일부에 따르면 유종하 대한적십자사 총재는 장재언 북한적십자중앙위원회 위원장 앞으로 전통문을 보내 옥수수 1만톤·분유 20톤·의약품을 지원하겠다고 통보했다. 실무절차는 앞으로 판문점 연락관을 통해 협의한다.
이번 인도적 지원은 지난 16일 남북적십자 실무접촉에서 북한이 요청을 한데 따른 결정이라고 통일부는 설명했다. 옥수수 1만톤은 40억원, 분유 20톤은 1억5000만원이 비용이 들 것으로 예상하고 있다.

통일부는 이 날 2009년 민간 단체 개별사업 중 취약계층 및 영유아 지원대상 사업에 대한 제2차 남북 협력기금 지원안도 의결했다. 5개 단체에 총 9억4900만원이 지원된다.

통일부는 "민간단체들에서 이미 접수한 사업들 중 주민생활 기여도·시급성·지원 효과 등을 기준으로 의약품 식량등 물자 지원 사업 중심으로 2차 기금 지원을 결정했다"고 설명했다.

박현준 기자 hjunpark@asiae.co.kr
<ⓒ세계를 보는 창 경제를 보는 눈, 아시아경제(www.asiae.co.kr) 무단전재 배포금지>
간격처리를 위한 class