bar_progress

현대차그룹 사내 스타트업 출발 오토앤 상장…육성노력 '결실'

최종수정 2022.01.24 09:11 기사입력 2022.01.24 09:11

현대차그룹 사내 스타트업 총 26개사 분사…700명 고용·2700억 매출 창출

AD
썝蹂몃낫湲 븘씠肄


[아시아경제 유제훈 기자] 현대자동차그룹의 사내 스타트업 육성 노력이 성공적인 첫 상장으로 결실을 냈다.


현대차 그룹은 지난 20일 사내 스타트업으로 창업해 분사한 자동차용품 개발·유통업체 '오토앤'이 코스닥시장에 신규 상장했다고 24일 밝혔다. 현대차 그룹의 사내 스타트업이 육성 프로그램을 통해 분사한 뒤 증권거래소에 상장한 것은 이번이 처음이다. 오토앤은 상장 첫날을 포함해 이틀 연속 상한가로 거래를 마감했다.

오토앤은 자동차와 관련된 용품 및 서비스를 개발·유통하는 모빌리티 플랫폼 기업으로 지난 2008년 그룹 내 사내 스타트업으로 시작해 2012년 분사했다. 오토앤은 H·기아 제뉴인 액세서리 등 차량용 추가장착 옵션 개발 및 판매, 블루·기아멤버스 포인트몰 운영, 차량 정비 서비스 거점인 블루핸즈·오토큐 지원 등 현대차 그룹과 지속해서 협력 및 상생하며 성장을 거듭했고, 분사 8년 만인 지난 2020년에는 연결 기준 494억원의 매출을 기록했다.


이같은 결실의 배경엔 현대차 그룹의 꾸준한 스타트업 육성 정책이 있었다. 현대차 그룹은 미래 신사업 추진 동력 창출을 위해 지난 2000년부터 사내 스타트업 육성 프로그램 '벤처플라자'를 운영해왔다. 지난해부턴 이를 '제로원 컴퍼니빌더'로 바꾸고 기존 오픈 이노베이션 플랫폼으로 운영하던 '제로원' 브랜드와 통합해 자동차 위주에서 다양한 유망 신사업 분야로 사업 범위를 넓혔다.


현대차 그룹은 제로원 컴퍼니빌더 지원을 위해 아이디어를 공모한 직원을 대상으로 서류, 인터뷰, 워크숍, 발표 등의 심사를 거쳐 선발된 업체에 1년간의 제품·서비스 개발 및 사업화 기회와 함께 최대 3억원의 개발비용을 지원한다. 1년 후엔 사업성, 재무계획, 창업의지 등을 심의하고 분사 또는 사내사업화 여부를 결정한다. 또 새로운 분야로 진출하는 직원들의 부담을 덜어주는 차원에서 분사 후 3년까지 재입사 기회도 부여한다.

분사 이후에도 기업경쟁력 제고를 위해 오픈 이노베이션 플랫폼 제로원을 통해 사업 개발 및 확장, 운용 자금 마련, 해외 진출 등을 지원한다. 현대차 그룹은 지금까지 사내 스타트업 제도를 통해 총 67개 팀을 선발·육성했으며 지난해까지 모두 26개 기업이 분사됐다. 이들 기업은 지난 2020년 말 기준으로 약 700개 일자리와 약 2700억원의 매출을 창출했다.


현대차 그룹 관계자는 "지난해엔 오토엘, 디폰, 데이타몬드, 보다에이아이 등 4개 사내 스타트업이 독립기업으로 출범했다"면서 " 현대차 그룹은 앞으로도 매년 10개 안팎의 스타트업이 분사하도록 도울 계획"이라고 밝혔다.


유제훈 기자 kalamal@asiae.co.kr
AD

<ⓒ경제를 보는 눈, 세계를 보는 창 아시아경제(www.asiae.co.kr) 무단전재 배포금지>

함께 본 뉴스

새로보기

오늘의 화제 컨텐츠

AD

포토갤러리

  • [포토] 클라라 '완벽한 S라인' [포토] 현아 '왜 이렇게 힙해?' [포토] 나연 '상큼한 미소'

    #국내핫이슈

  • [포토] 서현 '청순미 끝판왕' [포토] 설현 '명품 쇄골 라인' [포토] 박민영 '화사한 미모'

    #연예가화제

  • [포토] 이하늬 '파격 만삭 화보' [포토] 로제 '조각인가' [포토] 한소희 '매혹적인 눈빛'

    #스타화보

  • [포토] 조이 '잘록한 허리' [포토] 솔라 '탄탄한 몸매' [포토] 신수지 '여전한 건강미'

    #몸매종결자

  • [포토] 킴 카다시안 '완벽한 건강미' [포토] 킴 카다시안 '넘사벽 카리스마' [포토] 킴 카다시안 '파격적 패션'

    #해외스타

간격처리를 위한 class

많이 본 뉴스 !가장 많이 읽힌 뉴스를 제공합니다. 집계 기준에 따라 최대 3일 전 기사까지 제공될 수 있습니다.

한눈에 보는 뉴스&트렌드