bar_progress

중기부, 2차 추경 6조1930억 확정…소상공인 지원 1조3554억 추가 확보

최종수정 2021.07.25 12:00 기사입력 2021.07.25 12:00

댓글쓰기

희망회복자금, 업체별 피해 정도 반영해 지원금액 세분화
집합금지?영업제한 업종 임차료 융자 한도 1000만원 상향

코로나19 확진자 급증으로 수도권 지역의 사회적 거리두기가 연장되고 있는 가운데 서울 중구 명동 일대가 휴일에도 한산한 모습을 보이고 있다./강진형 기자aymsdream@

코로나19 확진자 급증으로 수도권 지역의 사회적 거리두기가 연장되고 있는 가운데 서울 중구 명동 일대가 휴일에도 한산한 모습을 보이고 있다./강진형 기자aymsdream@

썝蹂몃낫湲 븘씠肄

[아시아경제 김희윤 기자] 중소벤처기업부는 올해 2차 추가경정(추경) 예산으로 기존 정부안(4조8376억원) 대비 1조 3554억원 늘어난 6조1930억원으로 확정됐다고 26일 밝혔다.


중기부는 국회 추경예산 심사과정에서 코로나19 확진자 급증과 거리두기 단계 격상 등을 감안, 폭 넓고 두터운 지원을 위해 소상공인 피해지원 예산 1조 3771억원이 증액됐고 일부 사업은 시급성을 등을 감안해 감액됐다고 덧붙였다.

먼저 희망회복자금, 손실보상, 긴급대출을 통해 코로나19 장기화로 피해가 누적된 소상공인 피해지원을 위해 두텁고, 폭넓고, 신속하게 지원할 예정이다.


소상공인 희망회복자금은 방역조치 수준·기간, 사업체 규모 등 업체별 피해 정도를 반영해 지원유형과 지원금액을 세분화했다.


집합금지 이행 사업체는 300만원부터 최대 2000만원을, 영업제한 이행 사업체에는 200만원부터 최대 900만원을 지원한다., 업종 매출감소율이 10% 이상인 업종을 경영위기업종으로 선정해 최대 400만원까지 지급한다.

코로나19 장기화 및 최근 거리두기 강화로 소상공인의 어려움이 가중되고 있는 상황을 고려해 다음달 17일부터 신속하게 지급할 계획이다. 전체 지원대상의 70%인 130만명에 대해 우선 지급 개시하고 나머지에 대해서는 8월말부터 지급된다.


손실보상제도는 올해 7월부터 9월까지 손실에 대한 보상금으로 이번 추경안에 1조 263억원이 반영됐다. 최근 거리두기 단계가 격상된 점을 고려해 4034억원 증액됐다.


법이 시행되는 10월 8일 손실보상심의위원회를 개최해 구체적인 보상액 산정기준과 지급방식 등을 확정한다. 10월 중순에는 세부지침을 고시한 뒤 보상신청 접수를 시작할 계획이다. 손실규모에 따라 맞춤형으로 산정되는 보상금은 10월 말부터 지급될 예정이다.


특별피해업종 및 중저신용 소상공인을 위한 6조원 규모의 긴급자금대출은 금리 및 보증료 인하로 부담을 경감하는 한편, 8월중에 신속하게 공급된다.


집합금지·영업제한·경영위기 업종 저신용 소상공인에게 1.5% 초저금리로 1000만원까지 대출하는 ‘저신용 소상공인 융자’ 규모는 1조 2000억원으로 2000억원 확대했다. 집합금지·영업제한 및 경영위기 업종 소상공인을 대상으로 한 임차료 융자 지원한도는 1000만원에서 2000만원으로 늘리는 한편 임차료 대출에 필요한 보증료율도 추가 인하(1년차 0%, 2~5년차 0.6% → 1~2년차 0%, 3~5년차 0.4%)할 계획이다.


또한 지역신용보증재단을 통해 매출감소 일반업종을 영위하는 중저신용자 소상공인에 1조원 규모의 특례보증을 시행할 예정이다.


노란우산공제에 신규 가입하는 집합금지·제한업종의 소기업·소상공인에게 월 최대 4만원(국비·지방비 각 50%)을 지원(국비 124억원)한다.


소상공인 폐업지원금(50만원) 사업은 연말까지 지원을 연장하고, 기 운영 중인 브릿지 보증 규모는 기존 5000억원에서 6000억원으로 확대한다. 아울러 폐업 비용 부담완화를 위해 채무조정·컨설팅·철거비 등 원스톱 지원사업을 8월 부터 시행할 예정이다.


추가 발행하는 1500억원 규모의 온누리 상품권은 ‘전통시장 가을축제(10~11월 예정)’ 등 판촉 행사 기간에 특별할인을 적용해 판매한다.


이와 함께 모태펀드 2700억원을 출자해 6100억원 규모의 펀드 조성을 위한 출자사업 공고를 8월에 진행한다. 중소벤처기업의 해외진출 촉진과 물류부담 완화를 위한 현지 액셀러레이팅 및 수출바우처 지원 또한 즉시 시행한다.


아울러 청년 창업 및 지역기반 창업 활성화를 위한 융자 및 사업화 지원도 병행해 유망 중소벤처기업 육성을 통한 일자리 창출에도 노력한다는 계획이다.


권칠승 중기부 장관은 “이번 추경예산은 코로나19 장기화로 인해 어려움을 겪고 있는 소상공인에 대한 피해지원에 집중해 신속하고 두텁게 지원하는 한편 경제활력을 위한 중소벤처기업 육성도 병행할 예정”이라며 “특히 코로나19로 심각한 경영 위기에 직면한 소상공인에게 이번 추경예산이 신속히 지원될 수 있도록 철저히 준비하겠다”고 말했다.


김희윤 기자 film4h@asiae.co.kr
TODAY 주요뉴스 보디페인팅 한 여성들이 가구처럼…'오징어게임' 논란 보디페인팅 한 여성들이 가구처럼…'오징어게... 마스크영역

<ⓒ경제를 보는 눈, 세계를 보는 창 아시아경제(www.asiae.co.kr) 무단전재 배포금지>

간격처리를 위한 class