bar_progress

확진자 급증·델타 변이 우려되지만… 당국 "거리두기 개편, 예정대로 시행"

최종수정 2021.06.24 13:40 기사입력 2021.06.24 13:40

댓글쓰기

23일 서울 송파구청에 마련된 선별진료소를 찾은 시민들이 검사를 받기 위해 기다리고 있다./강진형 기자aymsdream@

23일 서울 송파구청에 마련된 선별진료소를 찾은 시민들이 검사를 받기 위해 기다리고 있다./강진형 기자aymsdream@

썝蹂몃낫湲 븘씠肄

[아시아경제 이춘희 기자] 국내 코로나19 신규 확진자가 이틀 연속 600명대를 기록한 가운데 델타 변이(인도 변이)에 대한 경고음이 세계적으로 나오고 있다. 다음주로 다가온 새 사회적 거리두기 개편안에 대해서도 우려가 나오는 가운데 우리 보건 당국은 개편안 추진을 기존 발표대로 진행하겠다는 입장을 밝혔다.


손영래 중앙사고수습본부 사회전략반장은 24일 코로나19 백브리핑에서 "사회적 거리두기 체계 개편을 연기하면서 고도의 사회·경제적 비용과 중산층, 자영업·소상공인들의 피해가 누적되는 상황을 이어나가야 할 필요성은 떨어진다고 판단한다"며 이 같이 밝혔다.

손 반장은 델타 변이의 국내 확산 우려에 대해서도 "질병관리청에서도 밝혔듯이 검출되고 있는 변이의 대부분이 알파 변이(영국 변이)이고, 델타 변이는 그 중 10%밖에 안되는 수준"이라며 "현재 국내의 델타 변이 점유율 자체는 우려할 수준은 아니라고 평가하고 있다"고 말했다.


그는 델타 변이 자체의 위험성에 대해서도 "감염력이나 치명률에 있어서는 기존 변이보다 조금 높은 수준이지만 예방접종 효과나 억제 가능성은 알파 변이나 다른 변이 들과 유사하다는 게 현재까지 분석된 내용"이라며 큰 위험성이 없다고 강조했다.


윤태호 중수본 방역총괄반장 역시 "포괄적으로 봐야 한다"며 "각 시도별로 이행기간에 대한 조사를 하고 있기 때문에 이 부분을 일요일(27일)에 안내하겠다"고 설명했다.

광주에서 사적 모임이 8명까지 가능해진 지난 18일 오후 광주 북구청 인근 식당에서 북구청 공무원들이 지역 상권 활성화를 위해 구내식당에서 벗어나 오랜만에 8명이 모여 식사를 하며 음료수로 건배를 하고 있다. [이미지출처=연합뉴스]

광주에서 사적 모임이 8명까지 가능해진 지난 18일 오후 광주 북구청 인근 식당에서 북구청 공무원들이 지역 상권 활성화를 위해 구내식당에서 벗어나 오랜만에 8명이 모여 식사를 하며 음료수로 건배를 하고 있다. [이미지출처=연합뉴스]

썝蹂몃낫湲 븘씠肄

방역 당국은 백신 접종자에 대한 격리 면제 등의 각종 인센티브 조치도 유지할 계획이다. 윤 반장은 "인센티브 조정은 아직까지 이에 대해 검토하는 단계는 아니라고 생각한다"며 "관련해 큰 변동은 없는 상황이고, 조금 더 상황을 보며 조정 여부에 대해 검토하겠다"고 설명했다.


그는 델타 변이 확산에 따른 해외 접종자에 대한 격리 면제 우려에 대해서도 "외국에 대한 위험도 평가에 근거해 직계가족 방문 목적 등에 대해 자가격리 면제가 이뤄지고 있다"며 "이에 대해 중대한 변동 사유가 있는지 평가가 필요하다"며 "중앙방역대책본부에서 우선 해외 주요 국가에 대한 위험도 평가가 진행돼야 할 것"이라고 유보적 입장을 취했다.


이춘희 기자 spring@asiae.co.kr
TODAY 주요뉴스 "소유진과 스킨십 하나" 질문에 백종원 "나 몇년 됐지…" "소유진과 스킨십 하나" 질문에 백종원 "나 몇... 마스크영역

<ⓒ경제를 보는 눈, 세계를 보는 창 아시아경제(www.asiae.co.kr) 무단전재 배포금지>

간격처리를 위한 class