bar_progress

정청래 "윤석열, 사퇴 각…계속 하기 어려울 것"

최종수정 2021.06.22 09:47 기사입력 2021.06.22 09:47

댓글쓰기

[이미지출처=연합뉴스]

[이미지출처=연합뉴스]

썝蹂몃낫湲 븘씠肄

[이미지출처=연합뉴스]

[이미지출처=연합뉴스]

썝蹂몃낫湲 븘씠肄


[아시아경제 박철응 기자] 정청래 더불어민주당 의원이 윤석열 전 검찰총장에 대해 "사퇴 각이다. 계속하기 어려울 것"이라고 말했다.


정 의원은 22일 TBS라디오 '김어준의 뉴스공장'에 출연해 이른바 X파일과 관련해 "무심코 던진 돌멩이에 윤석열 전 총장은 엄청난 상처를 받을 수밖에 없다고 본다"며 "윤석열 전 총장의 입장으로서는 흐름이 굉장히 안 좋은 게 '10원 한 장' 발언으로 굉장히 상처가 났고, 그 다음에 지평선으로 또 굉장히 곤혹을 치렀다"고 했다.

장모 의혹 관련 "10원 한 장 손해 끼친 적 없다"는 입장을 보인 것으로 알려졌고, 지난 김대중도서관을 방문해 방명록에 ‘정보화 기반과 인권의 가치로 대한민국의 새 지평선을 여신 김대중 대통령님의 성찰'이라는 잘못된 문장을 쓴 것을 지적했다.


정 의원은 "언어의 새 지평을 열었다. 그리고 대변인이 사퇴했다"면서 "그리고 곧바로 윤석열 X파일이 터져 나왔는데 실체가 있는 것으로 보인다"고 했다.


그러면서 "아직 (출마) 선언조차 못 했는데, 선언을 하는 순간 정책은 없고 의혹에 대한 해명에 대해 계속 질문을 요구받는 것이다. 그러면 본인이 뭘 앞으로 하겠다, 이런 말을 하지 못하고 급급하게, 지금 커버링 올리고 방어하는데, 두들겨 맞는데 국민들이 볼 것"이라고 말했다.

함께 출연한 조해진 국민의힘 의원은 이른바 X파일에 대해 "아무것도 없고, 해프닝이고 자가 발전이고 언론 플레이고 노이즈 마케팅이라고 본다"면서 "어쨌든 윤석열 전 총장한테는 플러스는 안 될 것이다. 다소의 마이너스가 있을 것"이라고 했다.


민주당 경선 일정 논란과 관련해서는 정 의원이 "대통령 4년 중임제를 하자는 주장을 하지 않느냐. 그런데 헌법이 고쳐지지 않으면 현행대로 선거를 치르는 것"이라며 "마찬가지로 당의 헌법이라고 할 수 있는 당헌당규, 이런 것이 고쳐지지 않으면 현행대로 가는 것"이라고 언급했다.


그는 이어 "이낙연 전 대표 같은 경우도 당헌당규 일정표에 따라서 사퇴를 했지 않느냐. 시험으로 치면 1교시 시험을 일단 친 것"이라며 "그런데 2교시는 한 달 있다 치르자, 두 달 있다 시험 보자 하는데 그 규칙이 고쳐지지 않으면 그냥 가는 수밖에 없다. 물리적으로 불가능하다"고 말했다.


그러면서 "오늘 10시 반부터 의원총회를 하는데, 격론이 벌어질 것이다. 그런데 결국은 못 바꾸면 그냥 가는 것이다. 그건 분명하다"고 했다.


박철응 기자 hero@asiae.co.kr
TODAY 주요뉴스 미나 "나를 우르르 감싸더니 몸 더듬어…계획된 범행" 미나 "나를 우르르 감싸더니 몸 더듬어…계획... 마스크영역

<ⓒ경제를 보는 눈, 세계를 보는 창 아시아경제(www.asiae.co.kr) 무단전재 배포금지>

간격처리를 위한 class