bar_progress

구애하는 가상화폐 거래소…선긋는 인터넷뱅크

최종수정 2021.06.15 11:07 기사입력 2021.06.15 11:06

댓글쓰기

리스크가 더 커진 상황
"당분간 제휴 논의 없다"

구애하는 가상화폐 거래소…선긋는 인터넷뱅크
썝蹂몃낫湲 븘씠肄

[아시아경제 성기호 기자] 금융당국이 가상화폐에 대한 엄격한 관리를 예고하면서 가상화폐 거래소들이 인터넷전문은행에 잇따라 ‘러브콜’을 하고 있다. 하지만 인터넷은행들도 제휴를 꺼리고 있어 양측이 손을 잡기는 어렵다는 관측이 지배적이다.


15일 금융권에 따르면 최근 본인가를 획득한 토스뱅크에 대해 다수의 가상화폐 거래소가 실명계좌 발급을 윈한 접촉을 시도한 것으로 알려졌다. 하지만 구체적으로 제휴에 대한 논의가 이뤄진 곳은 한 곳도 없는 상황이다.

현재 실명계좌를 보유한 가상화폐 거래소는 업비트(케이뱅크), 빗썸·코인원(NH농협은행), 코빗(신한은행) 4곳이다. 가상화폐 거래소는 특정금융정보법(특금법)에 따라 오는 9월24일까지 은행 실명계좌를 발급받아 금융정보분석원(FIU)에 인가를 신청해야 한다. FIU의 인가를 받지 못한 가상화폐 거래소는 원화 거래 영업이 불가능해 생존위협을 받고 있다.


시중은행들이 실명계좌 발급에 난색을 표한 가운데 인터넷은행들 역시 제휴를 꺼리는 모습이다. 업계 1위인 카카오뱅크는 높은 리스크를 부담스러워 하고 있다. 자금세탁과 해킹 등 예상치 못한 사고가 발생 시 감당할 수 없다는 판단에서다. 실제 최근까지 가상화폐와 거래소 제휴를 검토해온 부산은행은 얼마 전 없었던 일로 최종 결정했다. 부산은행 관계자는 "계좌 확보와 수수료 등의 장점이 있지만, 자금세탁 우려 등 리스크가 더 크다고 판단했다"고 전했다.


업비트와 손 잡은 케이뱅크도 추가 제휴는 없다는 입장이다. 케이뱅크는 올 1분기 받은 수수료가 50억원에 달하며, 고객수도 4월 한달간 150만 명 가까이 늘어나는 등 효과를 보고 있다. 하지만 비교적 안정적인 4대 거래소 모두가 은행과 제휴를 맺고 있는 상황에서, 앞으로가 불투명한 중·소형 거래소와 추가 제휴는 힘들다는 것이다.

토스뱅크의 상황도 비슷하다. 토스뱅크는 금융권 접점이 더 많은 토스 애플리케이션(앱) 고객 2000만명이라는 안정적인 기반이 있다. 충분한 기반이 있는 상황에서 출범 초기 리스크가 큰 도전은 쉽지 않을 것이란 전망이다.


인터넷은행 관계자는 "토스뱅크는 오는 9월 출범 일정만으로도 바쁜 상황"이라며 "토스뱅크가 출범과 특금법 발효 시기가 비슷하기 때문에 제휴가 쉽지 않을 것"이라고 말했다.


성기호 기자 kihoyeyo@asiae.co.kr
TODAY 주요뉴스 김숙, 이영자 '통 큰 선물'에 깜짝…"가격표 일부러 안 뗐네" 김숙, 이영자 '통 큰 선물'에 깜짝…"가격표 ... 마스크영역

<ⓒ경제를 보는 눈, 세계를 보는 창 아시아경제(www.asiae.co.kr) 무단전재 배포금지>

간격처리를 위한 class