bar_progress

방송인 김어준씨 부친상…여권 인사들 조의·조문 이어져

최종수정 2021.06.13 20:34 기사입력 2021.06.13 20:34

댓글쓰기

[아시아경제 김은별 기자] 방송인 김어준씨가 12일 부친상을 당한 가운데 여권 인사들의 조의가 줄을 이었다.


13일 오후 김씨 부친의 빈소가 마련된 신촌세브란스병원 장례식장 특1호실 앞에는 여권 인사들이 보낸 조기 20여개가 도착했다.

김경수 경남도지사, 더불어민주당 진성준 의원 등이 조기를 보냈고 이재명 경기도지사, 최문순 강원도지사, 양승조 충남도지사, 김두관 의원 등 대권주자들의 이름이 적힌 조기도 도착했다. 4·7 서울시장 보궐선거 후보였던 박영선 전 중소벤처기업부 장관도 조기를 보냈다.


김씨와 친분이 두터운 인사들은 직접 조문할 계획이다. 정청래 의원은 이날 밤 김용민 최고위원, 주진우 기자 등과 함께 빈소를 찾을 계획이다. 김남국 의원은 14일 조문할 예정이다.


TBS 라디오의 간판 시사 대담 프로그램 '김어준의 뉴스공장'과 유튜브 방송 '김어준의 다스뵈이다' 등을 진행하고 있는 김씨는 전날 부친상을 당했다.

김은별 기자 silverstar@asiae.co.kr
TODAY 주요뉴스 "日, 실수하고도 금메달"… 체조 은메달에 분노한 中 "日, 실수하고도 금메달"… 체조 은메달에 분... 마스크영역

<ⓒ경제를 보는 눈, 세계를 보는 창 아시아경제(www.asiae.co.kr) 무단전재 배포금지>

간격처리를 위한 class