bar_progress

아시아경제 최신 기획이슈

김은혜 "나경원 당대표 출마설, 안타깝다…중진 인재풀 얼마나 고갈됐으면"

최종수정 2021.05.17 09:20 기사입력 2021.05.17 09:20

댓글쓰기

"윤여정 오스카상 받은 것은 나이 아닌 연기력과 철학, 창의력 덕분"

김은혜 국민의힘 의원이 14일 서울 종로구 청와대 분수대 앞에서 당대표 경선 출마선언을 하고 있다./국회사진기자단

김은혜 국민의힘 의원이 14일 서울 종로구 청와대 분수대 앞에서 당대표 경선 출마선언을 하고 있다./국회사진기자단

썝蹂몃낫湲 븘씠肄

[아시아경제 나주석 기자] 국민의힘 당대표 경선에 도전한 김은혜 의원은 나경원 전 의원의 당대표 출마설에 대해 "안타깝다"고 17일 말했다.


김 의원은 이날 CBS라디오 김현정의 뉴스쇼에 출연해 "나 전 의원은 소중한 자산으로 그분이 오죽하면 당이 걱정돼서 이런 출마설이 나오겠느냐고 생각을 한다"면서도 "그 출마설 자체는 안타깝다고 생각을 한다"고 말했다.

그는 "불과 두 달 전에 서울시장 경선에서 낙마하신 분을 (당대표 경선에) 소환해야 할 만큼 이른바 중진그룹의 인재풀이 고갈됐다는 얘기가 아닐까 한다"며 "힘들 때 이게 새 판 짜기로 가야지 돌려막기로 가면 안 된다고 생각한다"고 밝혔다.


김 의원은 "그분(나 전 의원) 자체적인 돌려막기가 아니라 우리 당 안에서 따로 이 부분에 대한 물길을 되돌리려고 한다면 과거로 돌아가는 거 아니냐"며 "출마한다면 미래와 과거 대결 구도가 한층 강화될 것이라고 생각한다"고 말했다.


당대표 경선 경쟁자인 주호영 전 원내대표이 오스카상을 수상한 배우 윤여정의 사례를 들어 ‘경륜’을 강조하고 나선 것 관련해서도 김 의원은 정면으로 맞섰다. 그는 "윤여정 선생님이 오스카상 받은 것은 그분이 연기를 잘해서 그런 것"이라며 "그 연배에도 독립영화에 들어가실 수 있는 열린 철학과 창의력이 있었기 때문"이라고 말했다. 이어 "BTS는 나이는 어리지만, 음악적 역량이 뛰어나니까 세계에서 인정받은 거 아니냐"고 덧붙였다.

나주석 기자 gonggam@asiae.co.kr
TODAY 주요뉴스 이지혜, 남편 먹방 유튜브 수익에 '깜짝'…얼마길래? 이지혜, 남편 먹방 유튜브 수익에 '깜짝'…얼... 마스크영역

<ⓒ경제를 보는 눈, 세계를 보는 창 아시아경제(www.asiae.co.kr) 무단전재 배포금지>

간격처리를 위한 class