bar_progress

아시아경제 최신 기획이슈

SK이노베이션 울산CLX 특별한 노사 조직 '세대공감 클랜' 해단

최종수정 2021.05.09 08:38 기사입력 2021.05.09 08:38

댓글쓰기

6일 SK이노베이션 울산CLX에서 열린 '세대공감 클랜' 해단식에서 구성원들이 기념촬영을 하고 있다

6일 SK이노베이션 울산CLX에서 열린 '세대공감 클랜' 해단식에서 구성원들이 기념촬영을 하고 있다

썝蹂몃낫湲 븘씠肄


[아시아경제 김혜원 기자] 지난 6일 SK이노베이션 울산CLX에서는 '세대공감 클랜'이라는 특별한 조직의 해단식이 있었다. '세대공감 클랜'은 SK이노베이션 울산CLX를 주축으로 세대공감을 만들기 위해 조직과 문화를 바꾸겠다고 자발적으로 나선 구성원 대표 27명으로 구성돼 있다. SK이노베이션 노사가 직장 내 세대 갈등 문제 해결책을 마련하기 위해 만든 조직이다. 그동안 직장 내 세대 간 갈등은 서적, 강연 등을 통해 수 차례 문제 제기돼 왔으나, 기업 차원 현장에서 문제 해결을 위해 직접 나선 것은 SK이노베이션이 처음이다. SK이노베이션은 이 같은 과정과 의미를 담아 '세대공감 스토리'라는 제목으로 책자도 발간했다.


지난해 SK이노베이션 노사는 '행복한 구성원, 행복한 일터, 더불어 행복한 세상'을 위해 상시 협의기구인 행복협의회를 출범했다. 행복협의회는 회사가 직면한 다양한 이슈에 대해 구성원이 중심이 돼 스스로 해결책을 만들어 나가는 것이 특징이다. 그 첫번째 발걸음이 '세대공감'이다.

SK이노베이션 울산CLX는 입사 1년차부터 40여년 가까이 직장생활을 하고 퇴직을 앞둔 직원까지 그 연령대가 다양하다. 특히 1년 365일 가동되는 공장 특성상, 4조 3교대제 교대 근무로 인해 다양한 연령대가 밀접하게 섞여 일하게 된다. 자연스럽게 세대간 갈등 문제에 노출이 쉬운 구조다.


세대공감 클랜은 지난해 7월부터 시작했다. 격주로 워크샵을 통해 세대 갈등의 근본적인 원인과 해결 방법에 대해 심도 깊게 논의하면서 개선안을 만들어 왔다. 이들은 약 8개월 동안의 활동을 통해 ▲기대 역할 및 관계에 대한 인식 차이 ▲교육 및 일하는 방식에 대한 오해 ▲조직 문화에 대한 이해 차이를 대표적 문제점으로 도출했다. 이를 해결하기 위해 ▲다름을 인정, 상호 존중을 약속 ▲오해를 이해로, 함께 하는 성장 ▲세대공감 지속 추진 시스템 구축의 세가지 방향성과 함께 '세대공감 캠페인, 교육 체계 개선, 공감 코디네이터' 등 7개의 개선 과제를 제시했다.


이날 해단식에서는 이들의 활동상을 담은 "우리 손으로 만든 행복, 세대공감 스토리" 제목의 책자를 출간해 의미를 더했다. 이 책자는 그동안의 문제 도출, 토론 과정, 해결 방안 등을 담고 있다. SK이노베이션은 이 책자를 국내 및 해외 사업장, 그리고 내외부 노사 문화 관련 조직에게도 제공할 예정이다.

노사 간의 협의를 거쳐 나온 7개의 개선 과제는 순차적으로 추진하며 SK이노베이션의 고유한 문화로 정착할 수 있도록 노사가 함께 적극적으로 지원할 계획이다.


SK이노베이션 김준 총괄사장은 "SK이노베이션은 구성원이 직접 참여해 스스로 행복을 만들어가는 행복협의회라는 새로운 도전을 하고 있다"라며 "세대공감 클랜이 제시한 해결책은 앞으로 뉴 SK이노베이션의 새로운 문화를 만드는 토대가 될 것"이라고 말했다.


이성훈 노동조합위원장은 "울산CLX 행복협의회의 첫 번째 주제인 세대공감은 어려운 숙제였지만 충분히 논의해 의미있는 결과를 만들어 냈고, 앞으로도 구성원의 행복과 관련한 새로운 고민을 찾아내 클랜 활동을 이어갈 계획"이라면서 "노사 간 상생을 통해 모두가 행복한 울산CLX를 만들도록 노력하겠다"고 전했다.


김혜원 기자 kimhye@asiae.co.kr
TODAY 주요뉴스 '충격 고백' 홍석천 "유부남이었던 전 남친…바람나 결별" '충격 고백' 홍석천 "유부남이었던 전 남친…... 마스크영역

<ⓒ경제를 보는 눈, 세계를 보는 창 아시아경제(www.asiae.co.kr) 무단전재 배포금지>

간격처리를 위한 class