bar_progress

아시아경제 최신 기획이슈

금융지주사, ESG에 수십조씩 쏟는다…금융판 '新 게임체인저'로(종합)

최종수정 2021.04.22 16:00 기사입력 2021.04.22 16:00

댓글쓰기

하나금융, 2030년까지 ESG 금융 60조원 조달·공급
KB와 신한도 대규모 투자 발표…ESG가 기업 생존 조건으로

금융지주사, ESG에 수십조씩 쏟는다…금융판 '新 게임체인저'로(종합)
썝蹂몃낫湲 븘씠肄


[아시아경제 성기호 기자]ESG(환경ㆍ사회ㆍ지배구조)가 기업 생존의 핵심 조건으로 떠오르면서 금융지주사들이 수십조원을 쏟아부으며 착한금융에 올인하고 있다.


금융지주사들은 '탈석탄 금융' 선언과 금융그룹 전 계열사에 ESG를 최우선으로 하는 경영구조도 구축했다. KB금융과 신한금융이 대규모 투자를 선언한 데 이어 하나금융도 2030년까지 60조원을 ESG에 쏟아붓겠다고 발표했다.

22일 금융권에 따르면 하나금융은 ESG에 향후 10년간 총 60조원의 금융을 조달하고 공급하는 ESG 중장기 추진 목표 '2030&60'과 '제로&제로' 수립을 선언했다.


이날 서울시 마포구 홍대 앞에 위치한 'H-플러스'에서 진행된 선언식에는 김정태 회장을 비롯한 그룹의 관계사 대표들이 참석했다.


하나금융의 첫 번째 ESG 중장기 목표인 ?2030&60?은 2030년까지 향후 10년간 환경ㆍ지속가능 부문에 대한 총 60조원의 ESG 금융 조달과 공급을 목표로 한다. 여기에는 ESG 채권 발행 25조원, ESG 여신 25조원, ESG 투자 10조원을 포함하며 이를 통해 하나금융은 사회 문제 해결과 친환경 사업에 광범위한 ESG 금융 지원을 실시할 계획이다.

또한, 2050년까지 그룹 사업장 탄소배출량 제로와 석탄 프로젝트금융 제로를 이행하기 위한 ?제로&제로?를 전략적 목표로 추진한다. 이를 통해 향후 30년 동안 그룹의 모든 관계사가 참여해 탄소중립을 달성하고, 석탄 프로젝트금융(석탄PF) 잔액을 제로로 감소시킬 계획이다.


하나금융은 ESG 경영 실천을 위해 ▲저탄소 경제체제로의 이행 촉진 ▲금융을 통한 사회적 기여 확대 ▲ESG 경영 투명성 제고 및 지속가능경영 의사결정 체계 구축이라는 3대 핵심전략 방향을 설정하고, 이를 현장에서 속도감 있고 촘촘하게 이행하기 위해 9대 핵심 과제를 병행해나갈 계획이다.


김정태 회장은 "이번 선언을 통해 올해를 하나금융그룹의 ESG 경영 원년으로 공표하고, 지속가능한 내일을 위한 새로운 한 걸음을 내딛겠다"며 "ESG 경영을 기반으로 그룹 전반의 체질 개선은 물론 미래 세대를 위한 변화와 진정성이 담긴 사회적 가치 창출을 위해 위해 최선을 다하겠다"고 말했다.

KB금융지주 ESG위원회 회의 모습.

KB금융지주 ESG위원회 회의 모습.

썝蹂몃낫湲 븘씠肄


금융지주사 앞다퉈 ESG 경영·투자 선포

앞서 KB금융도 '2030년까지 탄소배출량 25% 감축' 등 내용을 담아 ESG 경영 로드맵을 발표했다. 'KB 그린 웨이브 2030'이란 이름의 로드맵엔 ESG 상품ㆍ투자ㆍ대출을 50조원까지 늘리는 목표가 담겼다. 9월에는 국내 금융그룹 최초로 '탈석탄 금융'을 선언했다.


신한금융도 '제로 카본'을 선언하고 2050년까지 그룹이 보유한 자산 포트폴리오의 탄소배출량을 '제로(0)'로 만들기로 했다.또 2030년까지 자산 포트폴리오에서 탄소배출량을 38.6% 감축하고 친환경 금융 지원금액을 30조원까지 늘리기로 했다


탄소 중립은 배출한 양만큼의 이산화탄소를 다시 흡수해 실질적인 배출량을 '0'으로 만드는 것을 뜻한다. 이미 애플ㆍ아마존ㆍ마이크로소프트나 HSBCㆍ바클레이스 같은 글로벌 기업ㆍ금융사들도 탄소 중립을 선언하고 구체적인 달성 계획을 추진하고 있다. 신한금융의 한 관계자는 "동아시아 금융그룹 가운데 탄소 중립을 선언한 것은 처음"이라고 말했다.


우리금융의 경우 전체 그룹사 최고경영자(CEO)가 참여하는 ‘혁신금융추진위원회(현 뉴딜금융지원위원회)’를 출범했다. 우리금융은 올해를 ESG 경영 원년의 해로 선포하고 그룹 차원의 ESG 전략 로드맵 설정에 착수했다.


앞서 ‘2050년 탄소 중립 금융 그룹’ 실현을 선언한 우리금융은 지난 1월에는 그룹사 간 ESG 활동의 원활한 의사소통 및 협조 체계를 구축하기 위해 그룹사 CEO를 위원으로 하는 ‘그룹 ESG 경영협의회’도 설치했다. 또 지난해 말 조직개편을 통해 지주와 우리은행에 ESG 전담 부서를 신설했다.


농협금융은 K-뉴딜과 연계해 2025년까지 총 15조6000억원을 투자하기로 했다. 신재생에너지, 태양광시설 자금대출, ESG 채권, 대체투자, 뉴딜 PEF 조성 등 정부 그린뉴딜에 14조9000억원, 디지털뉴딜에 2000억원을 투자할 계획이다.


농협금융 자체 ESG 투자는 녹색금융(E)과 사회적책임금융(S)으로 구분해 집행할 계획이다. 녹색금융은 농협 특성을 반영한 특화 ESG 투자를 추진한다.




성기호 기자 kihoyeyo@asiae.co.kr
TODAY 주요뉴스 "나이먹고 한심"…윤여정 언급한 조영남에 쏟아진 비난 "나이먹고 한심"…윤여정 언급한 조영남에 쏟... 마스크영역

<ⓒ경제를 보는 눈, 세계를 보는 창 아시아경제(www.asiae.co.kr) 무단전재 배포금지>

간격처리를 위한 class