bar_progress

LX, '사명논란' LG 공정위에 신고…"사업활동 방해"(종합)

최종수정 2021.04.14 18:24 기사입력 2021.04.14 18:24

댓글쓰기

LX홀딩스

LX홀딩스

썝蹂몃낫湲 븘씠肄

한국국토정보공사(LX)

한국국토정보공사(LX)

썝蹂몃낫湲 븘씠肄


[아시아경제 문제원 기자, 정현진 기자] 한국국토정보공사(LX)가 ‘LX 사명 사용’으로 갈등을 빚고 있는 ㈜LG를 공정거래위원회에 불공정거래행위로 신고했다. LG 측은 유감의 뜻을 나타내면서 특허청 심의 결과를 기다리자는 입장을 내놨다.


LX는 LG그룹에서 계열분리하는 구본준 고문의 신설 지주회사가 사명을 LX로 결정한 것이 ‘독점규제 및 공정거래에 관한 법률 제23조 제1항’에 명시된 ‘다른 사업자의 사업활동을 방해하는 행위’라고 판단해 공정위에 신고했다고 14일 밝혔다. LX는 신고서에서 "LX 명칭은 국토교통부 산하 공공기관인 한국국토정보공사가 2012년부터 사용해 오고 있는 영문사명으로 LX는 약 10여 년간 LX라는 이름으로 지적측량, 공간정보, 해외사업 등을 수행하고 있다"고 강조했다.

이어 "㈜LG는 신설지주사 ㈜LX 외에도 LX하우시스, LX판토스, LX글로벌, LX MMA, LX세미콘 등을 상표 출원해 언론에 노출하고 있어 매년 공사의 지적측량, 공간정보 서비스를 이용하는 약 100만명의 국민에게 혼동과 혼선을 주고 있다"고 지적했다. LX는 "㈜LG는 LX가 다년간 쌓아온 브랜드를 훼손하고 있으며 더 나아가 LX가 수행하는 국가사업 및 국가를 대표해 해외에서 수행하는 지적·공간정보 사업에 차질이 예상된다"고 우려를 표했다.


LX는 국토정보 전문기관으로 영문사명을 LX로 공사 정관에 명시하고 있다. 2012년부터 LX대한지적공사, LX한국국토정보공사, LX뉴스, LX국토정보플랫폼 등 상표 출원을 했으며, 최근 LIBS, LXTV, LX디지털트윈, LX국토정보플랫폼 등을 추가로 출원했다.


앞서 김정렬 LX 사장은 지난 6일 정부세종청사에서 기자간담회를 열고 "국제사회에서 보면 LX홀딩스는 지주회사라 (공사가) 자회사로 인식될 수 있는 측면이 있다"며 "이제 새로 시작하는 (회사의) 이름이니 구태여 LX를 써야하는지도 의문"이라고 말했다.

LX의 공정위 신고에 대해 LG 측은 "서로 겹치는 사업 활동이 없어 사업을 방해할 소지가 없는데 공정위 신고가 법률적으로 성립되는지 의아스럽다"면서 "이런 방향으로 이슈를 확대하는 것에 대해 유감이다"고 밝혔다. 그러면서 "이 문제는 법률에 따라 현재 특허청에 상표 출원 후 등록을 위한 심의 절차가 진행 중"이라며 "특허청 심의 결과를 기다리며 양사 대표 간 대화를 하는 것이 바람직하다"고 덧붙였다.


구본준 고문을 중심으로 한 LG그룹 신설 지주사 ㈜LX홀딩스는 LG상사와 LG하우시스, 실리콘웍스, LG MMA 등 4개 자회사와 함께 분리해 다음달 1일 공식 출범할 예정이다.




문제원 기자 nest2639@asiae.co.kr정현진 기자 jhj48@asiae.co.kr
TODAY 주요뉴스 "나이먹고 한심"…윤여정 언급한 조영남에 쏟아진 비난 "나이먹고 한심"…윤여정 언급한 조영남에 쏟... 마스크영역

<ⓒ경제를 보는 눈, 세계를 보는 창 아시아경제(www.asiae.co.kr) 무단전재 배포금지>

간격처리를 위한 class