bar_progress

아시아경제 최신 기획이슈

日 고위 간부 "오염수 배출 문제, 한국 따위에게 항의 듣고싶지 않아"

최종수정 2021.04.14 10:21 기사입력 2021.04.14 10:21

댓글쓰기

일본 후쿠시마 제1원전 오염수 탱크. /사진=연합뉴스

일본 후쿠시마 제1원전 오염수 탱크. /사진=연합뉴스

썝蹂몃낫湲 븘씠肄


[아시아경제 강주희 기자] 일본 정부 고위당국자가 후쿠시마(福島) 제1원자력발전소 오염수 해양 방류 결정 관련 "한·중 따위의 항의를 듣고 싶지 않다"는 취지의 발언을 한 것으로 전해졌다.


14일 산케이신문에 따르면, 일본 정부 대변인 가토 가쓰노부(加藤勝信) 관방장관은 13일 정례 브리핑에서 오염수 배출 문제와 관련해 "한국과 중국을 포함해 인접한 국가들의 이해를 구하는 것이 매우 중요하다"고 밝혔다.

그러나 이에 대해 다른 정부 한 관계자는 "중국이나 한국 따위에게 듣고 싶지 않다"고 분개했다고 매체는 전했다.


앞서 한국 정부는 13일 일본의 오염수 해양 방류 결정에 대해 "강한 유감을 표하며 우리 국민의 안전을 위해 필요한 모든 조치를 다 해 나갈 것"이라고 밝혔다.


이에 대해 가토 장관은 "중국, 한국, 대만을 포함한 세계의 원자력 시설에서도 국제기준에 기반한 각국의 규제 기준에 따라 트리튬(삼중수소)을 포함한 액체 폐기물을 방출하고 있다"며 "그 주변에서 트리튬이 원인으로 작용하는 영향은 볼 수 없다"고 주장했다.

일본 정부는 방사능 오염수에 물을 섞어 트리튬 농도를 기준치의 40분의 1로 희석해 방출한다는 방침으로, 트리튬을 포함한 처리수 해양 방류는 국내외 원전에서도 실시하고 있다는 입장이다.


한편, 아소 다로(麻生太郞) 일본 부총리 겸 재무상은 트리튬이 포함된 오염수에 관해 "그 물을 마시더라도 별일 없다"고 주장했다고 니혼게이자이 신문은 전했다.


아소 부총리는 또 "일본이 방출할 삼중수소의 농도가 중국이나 한국(의 원전)이 바다에 방출하고 있는 것 이하"라면서 "(일본의 오염수 방출 결정은) 과학적 근거에 토대를 두고 있으며 더 빨리 결정했더라면…. 하는 생각을 한다"고 말했다.




강주희 기자 kjh818@asiae.co.kr
TODAY 주요뉴스 "가상화폐로 8개월에 25억"  미모의 유튜버, 사실은… "가상화폐로 8개월에 25억" 미모의 유튜버, ... 마스크영역

<ⓒ경제를 보는 눈, 세계를 보는 창 아시아경제(www.asiae.co.kr) 무단전재 배포금지>

간격처리를 위한 class