bar_progress

아시아경제 최신 기획이슈

'20대 엄마 찾아보기 힘들어졌다'…30년전 52만→작년 6만명

최종수정 2021.02.28 09:03 기사입력 2021.02.28 08:50

댓글쓰기

1990년 10명 중 8명…2020년엔 10명 중 2명꼴

[이미지출처=연합뉴스]

[이미지출처=연합뉴스]

썝蹂몃낫湲 븘씠肄


[세종=아시아경제 문채석 기자] 20대 산모 비중이 30년새 크게 줄어든 것으로 나타났다.


28일 통계청의 출생·사망 통계에 따르면, 지난해 엄마가 20대인 출생아는 6만200명으로, 전체 출생아 27만2400명 중 22.1%였다. 신생아 10명 가운데 2명꼴이다. 30년전인 1990년 그 비중이 80.7%(52만4411명)에 달했던 것과 큰 차이를 보인다.

20대 산모의 출생아 비중은 해가 갈수록 하락세가 뚜렷하다. 2000년엔 40만4592명으로 63.2%로 떨어졌으며 5년후인 2005년엔 20만8711명·47.6%)으로 절반 이하로 내려갔다. 2010년(17만1735명·36.5%)에는 40% 밑으로 하락했다. 지난해에는 20%대 초반까지 내려왔다.


출생아 중 엄마가 30대인 아이의 비중은 커지고 있다.


지난해 30대 엄마의 출생아는 19만7300명으로 전체 출생아의 72.4%였다. 1990년엔 11만3674명으로 전체의 17.5%였다. 2000년에는 22만2090명(34.7%)을 기록했고 2005년(21만9646명·50.1%)에는 30대 엄마 비중이 절반을 넘어섰다. 2010년(28만5451명·60.7%)에는 60%를 돌파했다.

지난해 평균 출산 연령은 33.1세다. 1990년대 27~28세였던 평균 출산 연령은 매년 상승해 2005년에는 처음 30세를 넘어섰다. 2010년엔 31세를 넘었고, 2014년 32세로 오른 뒤 2019년에는 33세까지 올랐다.


통계청 관계자는 "여성 출산 연령이 상승하는 것은 결혼 시기가 늦어지고 있기 때문"이라며 "아내의 평균 초혼연령은 1990년 24.8세에서 2019년 30.6세로 상승했다"고 말했다.




세종=문채석 기자 chaeso@asiae.co.kr
TODAY 주요뉴스 "평균 160㎝ 최빈국 방글라데시, 한국인 가면 연예인" 시끌 "평균 160㎝ 최빈국 방글라데시, 한국인 가면 ... 마스크영역

<ⓒ경제를 보는 눈, 세계를 보는 창 아시아경제(www.asiae.co.kr) 무단전재 배포금지>

간격처리를 위한 class