bar_progress

아시아경제 최신 기획이슈

"군사정권이라고 부르지 마" 미얀마 군부, 언론에 경고

최종수정 2021.02.24 14:51 기사입력 2021.02.24 14:51

댓글쓰기

[이미지출처=AP연합뉴스]

[이미지출처=AP연합뉴스]



[아시아경제 조현의 기자] 미얀마 군부가 언론에 군사정권을 뜻하는 단어(Junta, Regime)를 쓰지 말라고 경고했다.


24일 현지 매체들에 따르면 민 아웅 흘라잉 최고사령관은 지난 22일 국무회의에서 "군사정권이란 용어를 계속 사용하는 언론은 출판 허가를 잃게 될 것"이라며 "미얀마 언론협의회를 통해 언론 윤리에 따라 언론을 규제하는 조치가 취해져야 한다"고 말했다.

군부는 지난 1일 쿠데타를 일으킨 데 대해 "헌법에 따라 국가 책임을 맡았고 비상사태 규정에 따른 임무를 수행 중"이라고 강조했다.


미얀마 정보부는 "헌법에 따라 군에 의해 설립된 정부이기에 군사정권이란 단어를 써서는 안 된다"며 언론에 국민 불안을 조장하지 말라고 목소리를 높였다.


미얀마 언론인과 시민들은 군부의 이같은 경고에 언론을 검열하지 말라고 반발하고 있다. 한 현지 매체의 편집국장 대행은 "독립언론에 대한 경고이자 정확한 보도를 중단시키려는 시도"라며 "계속해서 군사정권 단어를 쓰겠다"고 밝혔다.

다른 현지 매체에선 경영진이 쿠데타 대신 '권력 이양'이란 단어를 쓸 것을 지시하자 간부들이 사표를 던진 것으로 전해졌다.




조현의 기자 honey@asiae.co.kr

<ⓒ경제를 보는 눈, 세계를 보는 창 아시아경제(www.asiae.co.kr) 무단전재 배포금지>

간격처리를 위한 class