bar_progress

'애플카' 글로벌 수주 대전…마그나 업은 LG전자 수혜 기대감↑

최종수정 2021.02.20 12:08 기사입력 2021.02.20 12:08

댓글쓰기

[아시아경제 우수연 기자]'애플카' 제작 파트너 선정에 관심이 집중되는 가운데 마그나의 수주 가능성이 대두되며 전기차파워트레인 합작법인을 설립한 LG전자 의 수혜 기대감도 높아지고 있다.


20일 업계와 외신에 따르면 세계 3위 부품업체 마그나가 애플카 수주 유력 후보 중 하나로 거론되고 있다. 유력 후보에 올랐던 완성차 업체들의 애플과 협상 결렬 분위기가 최근 감지되면서 이미 완성차 위탁생산을 맡아왔던 마그나가 강력한 후보로 부상하고 있는 것이다.

지난 8일 현대차·기아는 "애플과 자율주행차량 개발에 대한 협의를 진행하고 있지 않다"고 공시하며 협력 가능성을 일축했으며, 또다른 유력 후보로 거론됐던 일본 완성차 업체 닛산도 실무진 단계에서 협상을 논의했으나 최종 결렬된 것으로 전해졌다.


업계에서는 협상에 실패한 이유를 완성차 업체들은 애플과 자율주행 전기차를 함께 만들 파트너가 되기를 희망하는 반면 애플은 본인들의 설계와 구상에 따라 자동차를 위탁 생산해 줄 하청업체를 찾고 있기 때문이라고 풀이했다. 결국 애플의 하청업체로 전락하며 자사 브랜드 가치 하락을 우려한 완성차 업체들의 입장에서 애플카는 '독이 든 성배'일 수밖에 없다. 애플의 스마트폰 위탁 생산 업체인 폭스콘도 전기차 생산을 준비하고 있으나 승객의 안전을 담보로 하는 완성차의 안전도 신뢰성 테스트까지는 상당한 시간이 걸릴 것으로 예상된다.


하지만 이미 완성차 업체에 위탁을 받아 자동차를 생산하고 있는 마그나의 입장에선 애플카는 매력적인 선택지가 될 수 있다. 세계 3위의 자동차 부품업체 마그나는 차량 섀시 및 카시트부터 변속기, 운전자 보조 시스템을 위한 카메라 센서 및 소프트웨어까지 폭넓은 분야를 아우르고 있다.

또한 이미 마그나는 오스트리아 그라츠 공장에서 메르세데스-벤츠의 G클래스, 재규어 전기차 I-PACE, BMW 5시리즈, BMW 스포츠카 Z4 등 한 해 16만대의 완성차를 위탁 생산하고 있다. 중국에서는 베이징자동차와 연 18만대 생산 규모의 전기차 합작 공장을 세워 최근 중국 장쑤성에서 가동을 시작했다.


또한 마그나는 애플이 전기차 프로젝트 초기에 협업을 논의했던 업체라는 점도 수주 가능성에 힘을 싣는다. 앞서 스와미 코타기리 마그나 CEO는 캐나다 언론 BNN 블룸버그와의 인터뷰에서 마그나가 애플카 제조 능력을 갖고 있느냐는 질문에 "그렇다"는 긍정적인 반응을 보이며 마그나의 기술력을 확신했다.


'애플카' 글로벌 수주 대전…마그나 업은 LG전자 수혜 기대감↑
썝蹂몃낫湲 븘씠肄


마그나의 애플카 수주 가능성이 부각되며 주목받는 또다른 업체는 LG전자다. 지난해 LG전자는 마그나와 전기차파워트레인 합작법인 'LG마그나'를 설립했다. 합작법인 설립 초기부터 양사의 애플카 수주 가능성이 언급되며 높은 기대감을 확인한 바 있다.


업계에서는 마그나가 애플카 완성차 수주에 실패하더라도 LG마그나 및 LG계열사의 전기차 부품 수주 가능성을 높게 보고 있다. 전기차 부품 생태계에서 폭넓은 포트폴리오를 보유하고 있는 LG전자가 애플 협력사로 선정될 유인이 충분하기 때문이다.


김동원 KB증권 연구원은 "LG전자가 글로벌 전기차 시장에서 최상의 파트너로 부각되며 생태계 형성을 주도할 전망"이라며 "2024년 시장 진입이 예상되는 애플 등 빅테크 업체들은 2~3년의 짧은 준비기간과 테슬라와의 경쟁 구도 등을 고려할 때 전기차 파트너 선택지가 그리 많지 않아 보인다"고 말했다.


우수연 기자 yesim@asiae.co.kr
TODAY 주요뉴스 한혜진 "전 남친, 남자 게스트와 오래 대화했다고 난리쳐" 한혜진 "전 남친, 남자 게스트와 오래 대화했... 마스크영역

<ⓒ경제를 보는 눈, 세계를 보는 창 아시아경제(www.asiae.co.kr) 무단전재 배포금지>

간격처리를 위한 class