bar_progress

아시아경제 최신 기획이슈

슬펴시 파고든 '대체육'…임파서블푸드, 1년만에 50% 성장 '잭팟'

최종수정 2021.02.20 10:03 기사입력 2021.02.20 08:00

댓글쓰기

미래에셋이 투자한 '임파서블푸드'.. 1년만에 50% 성장

임파서블 푸드가 개발한, 식물로만 만든 햄버거 '임파서블 버거'

임파서블 푸드가 개발한, 식물로만 만든 햄버거 '임파서블 버거'

썝蹂몃낫湲 븘씠肄


[아시아경제 황준호 기자] 미래애셋이 투자한 미국의 스타트업 '임파서블푸드'의 가치가 1년만에 50%나 폭증했다.


임파서블푸드는 고기 맛을 내는 헤모글로빈 속 헴(Heme) 성분을 식물 뿌리에서 추출해 식물성 햄버거 패티를 개발한 업체다.

미래에셋금융그룹은 미래에셋자산운용 PEF부문 주도로 지난해 3월 1500억원을 투자했고 지난해 8월 300억원의 추가 투자에도 나섰다. 지난해말 현재 이 업체의 주가는 주당 23달러를 넘어서면서 약 50% 이상의 수익률을 거두고 있다.


임파서블푸드가 만든 햄버거패티는 실제 육류와 맛이 비슷하고 동물 호르몬 및 글루텐이 들어 있지 않아 건강에 관심이 많은 소비자로부터 호응을 얻고 있다. 과도한 육류 섭취는 성인질환 발병 가능성을 높인다. 육류 생산 시 발생하는 총 오염물질은 자동차 CO2 배출량과 유사한 것으로 알려져 있다. 글로벌IB UBS에 따르면 식물성 육류시장은 2018년 5조원에서 2030년 93조원으로 성장할 전망이다.


임파서블푸드는 나스닥 상장사 비욘드미트와 대체육 시장의 양대 산맥을 이루고 있다.

특히 임파서블푸드의 패티로 생산한 '임파서블 버거'는 외식 프랜차이즈 화이트캐슬과 레드로빈, 큐도바 및 디즈니 테마파크 등 전 세계 7000여 곳에 납품 중이다. 최근에는 리테일 채널의 수요 증가에 따라 월마트, 코스트코, 타겟, 트레이더조, 크로거 등 주요 대형 유통 채널도 확장하고 있다.




황준호 기자 rephwang@asiae.co.kr

<ⓒ경제를 보는 눈, 세계를 보는 창 아시아경제(www.asiae.co.kr) 무단전재 배포금지>

간격처리를 위한 class