bar_progress

아시아경제 최신 기획이슈

자영업자들 "오늘도 우리의 하루는 절망…자정 영업 허용해달라"

최종수정 2021.01.28 15:28 기사입력 2021.01.28 15:28

댓글쓰기

[이미지출처=연합뉴스]

[이미지출처=연합뉴스]


[아시아경제 송승윤 기자] 자영업자들이 모인 중소상인 시민단체가 생존권 보장을 위한 대책을 마련해달라고 정부에 요구했다.


음식점과 호프·PC방·당구장·카페·코인노래방 등 자영업자들이 모인 17개 중소상인시민단체 대표들은 28일 오전 청와대 분수대 앞에서 기자회견을 열고 영업시간 연장과 영업손실 보상 방안 관련 민관정 협의체 구성 등을 요구했다.

단체들은 "현재 중소상인과 자영업자들은 최소한 자정까지만이라도 영업을 하는 것이 가장 시급하다"며 "손실보상 관련 규정이 마련되면 광범위한 집합금지와 제한조치가 정부 재정에 큰 부담을 주게 되는 만큼 중소상인의 생존권과 방역이 조화를 이룰 수 있는 방안을 찾아야 한다"고 주장했다.


이들은 당정이 추진하고 있는 영업손실 보상과 관련해선 ▲지난해를 포함한 소급 적용 ▲업체 규모, 근로자 수와 상관없이 보상 ▲실제로 입은 피해를 실질적으로 보상 ▲긴급대출 병행 ▲중소상인과 정부·임대인·금융권의 고통 분담 등 5대 원칙을 지켜달라고 촉구했다.


이와 함께 업종별로 집합금지 및 영업 제한 조치를 내릴 경우나 손실보상 방안을 마련하는 과정에서 중소상인들의 목소리가 전달될 수 있도록 민관정 협의체를 구성해달라고도 요구했다.

단체들은 "오늘도 우리 중소상인·자영업자들의 하루는 절망으로 시작한다. 가게를 열면 열수록 적자는 커지고 지난 1년간 어떻게든 버티고자 최대한 끌어모은 빚 때문에 살아도 사는 것이 아니다"며 "실제로는 받을 수도 없는 정부의 허울뿐인 지원금과 대출정책은 오히려 중소상인·자영업자들을 더욱 절망으로 내몰고 있다"고 했다.




송승윤 기자 kaav@asiae.co.kr

<ⓒ경제를 보는 눈, 세계를 보는 창 아시아경제(www.asiae.co.kr) 무단전재 배포금지>

간격처리를 위한 class