bar_progress

아시아경제 최신 기획이슈

정의선 현대차그룹 회장, 이르면 다음주 싱가포르行

최종수정 2021.01.20 18:41 기사입력 2021.01.20 18:41

댓글쓰기

정의선 회장

정의선 회장

썝蹂몃낫湲 븘씠肄


[아시아경제 이창환 기자] 정의선 현대차그룹 회장이 이르면 다음주 싱가포르를 찾을 것으로 예상된다. 회장 취임 후 첫 해외 경영 행보다.


20일 업계에 따르면 정 회장은 이르면 다음주 싱가포르 글로벌 혁신센터(HMGICS) 건립 현장을 찾아 진행 상황을 점검할 것으로 전해졌다.

정 회장은 지난해 초까지 해외 일정을 소화했지만 신종 코로나바이러스감염증(코로나19)이 확산 되자 이후 해외 출장을 자제해왔다.


2022년 말 완공을 목표로 하는 HMGICS는 자동차 주문부터 생산, 시승, 인도, 서비스까지 고객의 자동차 생애주기 가치사슬(밸류체인) 전반을 연구하고 실증하는 개방형 혁신 기지(오픈이노베이션 랩)다.


현대차그룹은 지난해 10월 현대차·기아 남양연구소와 싱가포르 서부 주롱 지역의 주롱 타운홀을 화상으로 연결해 HMGICS 기공식을 열었다.

HMGICS는 싱가포르 주롱 혁신단지에 부지 4만4000㎡(약 1만3000평), 연면적 9만㎡(2만7000평), 지상 7층 규모로 지어질 예정이다.


현대차그룹은 이곳에서 고객이 스마트폰 등을 통해 온라인으로 자동차를 계약하면 주문형 생산기술로 즉시 차를 생산해서 인도하는 시스템을 실증할 예정이다.




이창환 기자 goldfish@asiae.co.kr

<ⓒ경제를 보는 눈, 세계를 보는 창 아시아경제(www.asiae.co.kr) 무단전재 배포금지>

간격처리를 위한 class