bar_progress

아시아경제 최신 기획이슈

한화에어로스페이스, 세계 첫 롤스로이스 '양산 적합성' 승인 자격 획득

최종수정 2021.01.19 10:20 기사입력 2021.01.19 09:30

댓글쓰기

한화에어로스페이스가 생산된 엔진을 검수하고 있다

[사진제공=한화에어로스페이스]

한화에어로스페이스가 생산된 엔진을 검수하고 있다 [사진제공=한화에어로스페이스]


[아시아경제 이기민 기자] 한화에어로스페이스 가 최근 세계 3대 항공기 엔진 제작사인 영국의 롤스로이스(Rolls-Royce)사로부터 세계 최초로 양산 적합성 자체 검토 및 승인 자격을 획득했다고 19일 밝혔다.


이번 자격 획득으로 한화에어로스페이스는 새롭게 개발된 항공엔진 부품이 본격적인 양산 공급 단계에 이르기까지 요구되는 품질 수준을 검증하고 승인 받는 절차(PPAP, Production Part Approval Process)를 자체적으로 진행할 수 있게 됐다.

한화에어로스페이스가 파트너사 중 최고 수준인 PPAP 1등급(레벨1)을 받으면서 국내 창원사업장은 물론 베트남사업장도 자체적으로 PPAP를 진행할 수 있다.


앞서 한화에어로스페이스는 롤스로이스와 지난 1984년부터 군수엔진 정비사업 및 창정비 등을 시작으로 사업 확대를 거듭해 왔으며, 롤스로이스사의 최첨단 민항기 엔진인 트렌트(Trent)시리즈를 비롯한 다양한 엔진에 장착되는 케이스류와 모듈 등의 제작을 담당하며 협력을 강화해 왔다. 특히 2018년에 롤스로이스의 최고 파트너상 (Best Supplier Award)을 받은 데 이어 2019년 약 10억달러(약 1조2000억원) 규모의 최첨단 항공기 엔진부품 공급계약을 체결했다.


워릭 매튜 롤스로이스 구매총괄 부사장은 "롤스로이스의 중요 파트너인 한화에어로스페이스의 이번 자격 취득은 매우 기쁜 일"이라며 "그동안 한화에어로스페이가 보여준 성공적인 납품 성과와 무결점 품질을 위한 지속적인 노력의 결실"이라고 강조했다.

남형욱 한화에어로스페이스 창원사업장장 상무도 "롤스로이스가 양산 승인 권한을 위임한 것은 전 세계 수백 개 파트너사들 중 한화에어로스페이스가 최초"라며 "지난 40여년간 쌓아온 제조 노하우와 품질을 바탕으로 업계 최고의 수준의 품질시스템과 우수 인력을 보유했기 때문에 가능했다"고 강조했다.




이기민 기자 victor.lee@asiae.co.kr

<ⓒ경제를 보는 눈, 세계를 보는 창 아시아경제(www.asiae.co.kr) 무단전재 배포금지>

간격처리를 위한 class