bar_progress

아시아경제 최신 기획이슈

박원순 성추행 피해자 "남인순 의원 잘못 인정하고 의원직 사퇴하라"

최종수정 2021.01.18 10:45 기사입력 2021.01.18 10:44

댓글쓰기

박원순 전 시장 성추행 피해자
"남 의원 '피해호소인' 신조어 만들어 명예훼손"
"2차 가해 벌어지도록 환경 조성"

[이미지 출처=연합뉴스]

[이미지 출처=연합뉴스]


[아시아경제 이정윤 기자] 고(故) 박원순 전 서울시장을 성추행 혐의로 고소한 피해자가 피소 정황 유출 의혹을 받는 남인순 더불어민주당 의원에게 사과와 함께 의원직 사퇴를 요구했다.


피해자 A씨는 18일 입장문을 통해 "남 의원은 '피해호소인'이라는 말도 안 되는 신조어를 만들어 저의 명예를 훼손시켰고, 더욱 심각한 2차가해가 벌어지도록 환경을 조성했다"면서 "이제라도 본인이 알고 있던 사실에 대해 은폐했던 잘못을 인정하고 저에게 진심으로 사과하고 의원직을 내려놓으라"고 했다.

A씨는 "고소장을 접수하기도 전에 상대방에게 고소 사실이 알려질 수 있다는 사실이 다시 생각해도 너무 끔찍하다'면서 "남 의원은 피소사실과 피소예정사실이 다르다는 프레임을 만드시려는 것 같은데, 피소사실보다 피소예정사실의 누설이 더 끔찍하고 잔인하며 대한민국에서 그런 일이 벌어졌다는 것에 대한 분노가 더 크다는 사실을 모르시는 것 같다"고 주장했다.


이어 "당신의 자리는 당신의 것이 아니고 '여성'과 '인권'의 대표성을 지닌 자리"라면서 "당신의 지난 인생 전체를 부정하는 행동을 이제 그만 멈추시길 바란다"고 덧붙였다.


이날 A씨의 가족 모두 각각 입장문을 냈다. 동생 B씨는 입장문에서 "누나가 바라는 것은 박 전 시장의 성추행과 그와 관련한 2차 가해들에 대한 진정성 있는 사과를 받고 일상으로 다시 복귀하는 것"이라며 "검찰과 법원, 인권위에서는 진실을 밝히기 위해 끝까지 노력해주길 부탁드린다"고 말했다.

앞서 피해자는 지난해 7월8일 박 전 시장을 성추행 혐의로 경찰에 고소했고, 박 전 시장은 피소 다음날인 9일 스스로 목숨을 끊으면서 피소 사실 유출 의혹이 나왔다. 검찰은 박 전 시장의 피소 직전 여성단체에 유출된 뒤 남 의원과 임순영 서울시 젠더특보를 통해 박 전 시장에게 전달됐다고 밝힌 바 있다.




이정윤 기자 leejuyoo@asiae.co.kr

<ⓒ경제를 보는 눈, 세계를 보는 창 아시아경제(www.asiae.co.kr) 무단전재 배포금지>

간격처리를 위한 class