bar_progress

아시아경제 최신 기획이슈

부산 금정고 학생·교직원 14명 확진 … 하루 39명 무서운 속도 초연음악실發 전파

최종수정 2020.11.29 19:06 기사입력 2020.11.29 18:44

댓글쓰기

학생 13명·교직원 1명, 초연음악실 방문자와 접촉자 9일만에 누적 117명

코로나19 신규 확진자 수가 폭증하면서 26일 오후 서울 마포구 홍대거리가 한산한 모습이다. [연합뉴스]

코로나19 신규 확진자 수가 폭증하면서 26일 오후 서울 마포구 홍대거리가 한산한 모습이다. [연합뉴스]



[아시아경제 영남취재본부 김용우 기자] 첫 확진자 발생 후 9일만에 117명 누적. 부산 음악실 발(發) n차 감염이 무서운 속도로 지역사회를 집어삼키고 있다.


29일 오전 초연음악실 관련 25명이 부산에서 추가 확진됐다가 이날 오후 학생 13명과 교직원 1명 등 부산 금정고교에서만 이 음악실發 접촉자 14명의 확진자가 쏟아졌다.

지난 21일 첫 발생 이후 아흐레만인 29일 100명을 훌쩍 넘어 방문자와 접촉자가 총 117명으로 늘어났다.


부산은 코로나19 확진자가 이날 하루 51명이 추가되면서 엿새째 두 자릿수 발생이 이어졌다.


29일 오후 부산시 보건당국에 따르면 전날 1642명에 대한 코로나19 검사 결과 51명이 양성 판정을 받았다. 이 가운데 39명이 초연음악실 관련 확진으로 분류됐다.

장구 등 악기 연습실인 초연음악실 관련 감염은 지난 21일 첫 확진자 1명이 나온 뒤 23일 4명, 24일 14명, 25일 19명, 26일 14명, 27일 13명, 28일 13명, 29일 39명이 발생해 모두 117명으로 누적됐다. 이 가운데 음악실 방문자는 27명이고, 접촉자는 90명으로 늘었다.


부산시는 확진자가 급증함에 따라 12월부터는 사회적 거리두기 2단계 격상을 추진키로 했다.




영남취재본부 김용우 기자 kimpro7777@asiae.co.kr

<ⓒ경제를 보는 눈, 세계를 보는 창 아시아경제(www.asiae.co.kr) 무단전재 배포금지>

간격처리를 위한 class