bar_progress

아시아경제 최신 기획이슈

"내년 초 더블딥 올라"…민주당에 경기부양책 합의 압박하는 바이든

최종수정 2020.11.23 15:21 기사입력 2020.11.23 15:21

댓글쓰기

NYT "민주당 원하는 대규모 아니더라도 상원 공화당과 합의" 압박
그 외 정책 옵션도 고려…소비법안·행정명령 등 검토

[이미지출처=AP연합뉴스]

[이미지출처=AP연합뉴스]



[아시아경제 정현진 기자] 조 바이든 미국 대통령 당선인 측이 신종 코로나바이러스감염증(코로나19)에 따른 경기 침체를 막기 위한 경기부양책 논의를 서둘러 달라고 민주당을 압박하고 있다. 잠시 회복세를 보였던 미국 경제가 코로나19 3차 확산에 따라 내년 초 또 다시 침체에 빠지는 '더블딥' 현상이 나타날 것을 우려해 조치가 필요하다고 강조하고 있는 것이다.


22일(현지시간) 뉴욕타임스(NYT)는 복수의 소식통을 인용해 바이든 당선인 측이 민주당이 추구해왔던 2조달러 이상의 대규모 경기부양책이 아니더라도 상원의 공화당과 빠른 합의를 진행해줄 것을 요청했다고 보도했다.

바이든 당선인과 낸시 펠로시 하원의장, 척 슈머 상원 민주당 원내대표 등 민주당 지도부는 지난 3일 대선 이후 현재까지 경기부양책과 관련해 공화당 측과 적극적인 논의를 시작하지 못했다. 펠로시 의장과 슈머 원내대표가 이달 중 미치 맥코널 상원 공화당 원내대표에게 협상 재개를 하자고 했으나 경기부양책 규모를 놓고 양당간 의견 차는 여전히 크다. 민주당은 2조4000억달러, 공화당은 5000억달러 수준을 주장해왔다.


바이든 당선인 인수위원회의 젠 프사키 보좌관은 지난 20일 바이든 당선인과 카멀라 해리스 부통령 당선인, 펠로시 의장, 슈머 원내대표의 만남에 앞서 기자들에게 "레임덕 기간 동안 가족을 돕고 중소기업을 도울 수 있는 긴급 도움이 필요하다"면서 "이를 미룰 수 있는 여유가 없으며 가능한 한 빨리 진행해야한다"고 말했다.


NYT는 "코로나19 재확산으로 소비와 경제활동이 얼어붙고 있는 가운데 경제학자들은 의회가 빨리 경기부양책을 통과시켜야한다고 경고하고 있다"면서 "가장 중요한 조치는 경기부양책 통과"라고 설명했다.

이와 함께 바이든 당선인 측은 실업률을 낮추고 경기 침체를 막을 다른 정책적 옵션을 검토하고 있는 것으로 전해졌다. 내년 1월 결선이 치러질 조지아주에서 민주당이 2개 의석을 모두 확보할 경우 바이든 당선인의 공약 중 하나였던 인프라 등에 대한 전체 또는 부분을 포함한 소비법안을 통과시키는 방안도 고려 중인 것으로 알려졌다.


또 의회의 동의 없이 가능한 학자금 대출 상환 유예 등을 담은 행정명령을 바이든 당선인의 취임 첫날 내놓는 방안에 무게가 실리고 있다고 소식통은 전했다. 이 외에도 근로자의 경제적 부담을 덜어줄 수 있는 행정명령을 동원해 경제 절벽 상태에 놓이지 않도록 하는 방안을 검토하고 있는 것으로 보인다.


아울러 바이든 당선인 측은 도널드 트럼프 행정부가 미 연방준비제도(Fed)에 코로나19 대응 차원에서 나온 긴급팬데믹대출프로그램의 일부를 예정대로 연말에 종료하자고 한 것과 관련해 이를 피할 수 있는 방안을 찾고 있는 것으로 전해졌다. 검토되는 안 중 하나는 바이든 당선인이 취임한 뒤 재무부가 다시 중소기업을 도울 수 있는 새로운 한도를 제공하는 것이라고 NYT는 전했다.




정현진 기자 jhj48@asiae.co.kr

<ⓒ경제를 보는 눈, 세계를 보는 창 아시아경제(www.asiae.co.kr) 무단전재 배포금지>

간격처리를 위한 class