bar_progress

아시아경제 최신 기획이슈

정 총리 "코로나19 백신 필요한 만큼 제때 확보할 것"

최종수정 2020.11.23 13:27 기사입력 2020.11.23 13:27

댓글쓰기

비공개 관계장관회의 열고 코로나19 해외 백신 확보 계획 점검

정세균 국무총리

정세균 국무총리



[아시아경제 이광호 기자]정세균 국무총리는 23일 신종 코로나바이러스감염증(코로나19) 백신 도입 계획과 관련 "해외 백신 개발 동향을 면밀히 파악하고 백신 개발 성공 여부의 불확실성까지 고려해 추가 확보 방안을 검토하는 등 향후 확보된 백신의 접종계획까지 치밀하게 준비하라"고 주문했다.


정 총리는 이날 정부서울청사에서 코로나19 백신 확보를 위한 관계장관회의를 비공개로 열고 "필요한 만큼의 백신을 제 때에 확보한다는 정부의 목표는 명확하다"며 이같이 밝혔다.

이날 회의에는 강경화 외교부 장관, 박능후 보건복지부 장관, 정은경 질병관리청장, 김강립 식품의약품안전처장, 김용범 기획재정부 1차관, 정병선 과학기술정보통신부 1차관, 구윤철 국무조정실장 등이 참석했다.


정부는 지난 9월 국무회의를 통해 다국적 협의체인 코백스 퍼실리티(COVAX Facility)를 통해 1000만명분, 개별 기업 협상을 통해 2000만명분을 확보하는 방안을 확정한 바 있다.


정 총리는 "최근 글로벌 백신 개발 기업들의 코로나19 백신 임상시험 결과가 속속 발표되면서 우리 정부의 백신 확보 준비 상황에 대한 국민들의 관심이 높아지고 있다"며 "현재 마무리 단계에 접어든 개별 기업들과의 협상에 최선을 다하고 계약이 체결되는 대로 국민들께 투명하게 공개하라"고 지시했다.



이광호 기자 kwang@asiae.co.kr

<ⓒ경제를 보는 눈, 세계를 보는 창 아시아경제(www.asiae.co.kr) 무단전재 배포금지>

간격처리를 위한 class