bar_progress

아시아경제 최신 기획이슈

배민, 을지로 골목 풍경 담은 사진전 연다

최종수정 2020.10.23 07:17 기사입력 2020.10.23 07:17

댓글쓰기

을지로 사진전 '어이 주물씨, 왜 목형씨' 개최

배민, 을지로 골목 풍경 담은 사진전 연다


[아시아경제 김철현 기자] 배달의민족이 세종문화회관, 유명 사진작가 MJ KIM(본명 김명중)과 손잡고 을지로 공업소 거리 장인들의 삶을 담은 특별한 사진전을 선보인다.


배달의민족(배민)을 운영하는 우아한형제들(대표 김범준)은 24일부터 내달 2일까지 열흘 간 서울 세종문화회관 미술관1관에서 사진전 '어이 주물씨, 왜 목형씨'를 개최한다고 밝혔다.

이번 전시는 배민이 지난 9일 한글날 발표한 '을지로10년후체'의 기획 의도인 도시와 사람, 글자에 대한 관계를 조명한다는 취지로 준비됐다. 사진은 비틀즈의 폴 매카트니 전속작가로 유명한 MJ KIM이 맡아 약 1년 간 을지로 공업소 골목과 그곳에서 만난 서른 세명의 장인(匠人)의 모습을 담았다.


이번에 전시된 사진은 모두 아날로그 방식의 필름 카메라로 작업했다. 작가는 철공소 장인이 매일 같이 직접 손으로 쇠를 깎고, 흙을 모아 주물을 만드는 작업 과정을 보고 촬영 자체도 아날로그적으로 접근했다. 한명수 우아한형제들 크리에이티브부문장은 "지난해부터 을지로체와 을지로10년후체를 개발하며 성장과 쇠퇴, 부활을 반복하며 끈질기게 생명을 유지해온 을지로라는 공간에 주목하게 됐다"며 "8년 전부터 우리 주변 곳곳의 간판을 모티브로 새롭게 탄생한 우아한형제들의 서체가 서체로서의 기능뿐 아니라 우리 도시와 사람에 대한 관심과 논의를 일으키길 기대한다"고 말했다.


이번 전시는 코로나19 확산 방지를 위해 관람 인원을 제한한다. 홈페이지를 통해 사전 예약해야만 입장할 수 있다. 현장에서도 예약은 가능하나 입장 대기 상황이 생길 수 있다. 관람료는 무료다.



김철현 기자 kch@asiae.co.kr

<ⓒ경제를 보는 눈, 세계를 보는 창 아시아경제(www.asiae.co.kr) 무단전재 배포금지>

간격처리를 위한 class