bar_progress

아시아경제 최신 기획이슈

SK머티리얼즈, 디지털 기술로 무사고 현장 구축한다

최종수정 2020.10.21 11:20 기사입력 2020.10.21 11:20

댓글쓰기

[아시아경제 박소연 기자] 반도체 및 디스플레이 소재 전문기업 SK머티리얼즈가 디지털 기반 기술개발을 통해 안전·보건·환경(SHE) 경영관리 체계를 강화했다.


SK머티리얼즈는 21일 ▲밀폐공간 유해가스 무선감지시스템 ▲작업장 불화수소 무선감지시스템 ▲우수로 폐수 무선오염감지기 등 총 3종의 디지털 기술을 ㈜로텍과 공동으로 개발해 경상북도 영주 공장에 적용했다고 밝혔다.

밀폐공간 유해가스 및 작업장 불화수소 무선감지 시스템은 무선통신기술이 적용된 이동형 가스검지기를 각각의 작업장에 비치해 밀폐공간의 산소 농도와 불화수소 가스 농도를 무선으로 실시간으로 관찰하고 이상신호 발생시 중계기를 통해 통합방제실과 각 공장 조정실로 전달하는 기술이다.


SK머티리얼즈는 이 기술도입으로 밀폐공간 위험사고와 인체뿐만 아니라 환경사고를 유발시킬 수 있는 불화수소 누출사고에 대한 원격 실시간 모니터링이 가능해졌으며, 이를 통해 비상시 신속한 대응으로 사고를 예방할 수 있게 됐다고 전했다.


또한, 함께 개발된 우수로 폐수 무선오염 감지기는 무선통신기술과 태양광 전력을 활용함으로써 기존에 설치가 제한적이고 고비용·저효율 방식인 유선 케이블 기술의 단점을 극복했다.

이를 통해 비용 절감뿐만 아니라 기존 대비 많은 포인트에서 공정수 관리가 가능해 졌으며, pH 실시간 감시로 공장 내·외곽 우수로의 오염물질을 신속하게 확인하고 대응해 환경사고를 미연에 방지할 수 있게 됐다.


한편, SK머티리얼즈는 가스 누출 사고 제로(Zero)화를 위해 2018년부터 지금까지 약 460억을 투자했다. ▲클린룸 확장 ▲Cell 작업 환경 개선 ▲이중 가스 밸브 ▲수막 차단시설 ▲저장 시설 차폐 시스템 ▲긴급 자동 차단 장치 등 안전 설비를 확충했다.


공장 전 지역에 1700여개의 가스 누출 감지기를 설치하고 유사 시 주민 안전을 위해 시청, 소방서 등 지역 내 7개 기관과 핫라인을 개설했다. 이와 함께 영주 시내 전광판, 모니터 등을 통해 공장 주변 가스 농도 정보를 상시 제공하고 인근 마을 주민에게 비상시 착용하는 안전보호구를 지급하는 등 주민 안전에 만전을 기하고 있다.




박소연 기자 muse@asiae.co.kr

<ⓒ경제를 보는 눈, 세계를 보는 창 아시아경제(www.asiae.co.kr) 무단전재 배포금지>

간격처리를 위한 class