bar_progress

아시아경제 최신 기획이슈

추석 모임 확산 진정되자 감염경로 불명의 대전·충남 확진자 속출

최종수정 2020.10.20 20:26 기사입력 2020.10.20 20:26

댓글쓰기

10일 이후 대전 6명·충남 3명…감염경로 불명확

선별진료소에서 코로나19 진단 검사가 진행되고 있다. [이미지출처=연합뉴스]

선별진료소에서 코로나19 진단 검사가 진행되고 있다. [이미지출처=연합뉴스]



[아시아경제 김봉주 기자] 대전과 충남 지역에서 추석 연휴 친인척 모임을 매개로 한 신종 코로나바이러스 감염증(코로나19) 확산세가 수그러들자 감염 경로가 불분명한 확진자들이 잇따라 나오고 있다.


20일 대전시 등에 따르면, 대전 서구 도마동 거주 40세 여성(대전419번) 감염 경로가 드러나지 않고 있다.

419번 확진자는 충남대병원에서 근무하며 지난 16부터 피로감을 느낀 것으로 전해졌다.


방역당국은 해당 419번 가족 7명과 직장 동료 8명, 지난 15일 식사를 함께한 동료 4명을 밀접접촉자로 분류하고 진단 검사했다.


그 결과 아버지(대전421번), 식사를 함께한 동료(대전420번)도 확진 판정됐다.

유치원과 어린이집에 다니고 있는 419번의 자녀는 모두 음성 판정을 받았다.


정해교 대전시 보건복지국장은 "현재 병원 내에서 접촉한 사람들은 모두 음성이라서 외부 식당 식사자리에서 감염이 이뤄진 것으로 판단하고 있다"고 말했다.


이날 확진된 70대 여성(대전422번)도 감염 경로를 알 수 없는 상황이다. 충남 천안에 거주하는 422번 확진자는 상태가 위중한 것으로 전해졌다.


발열과 인후통 증상이 나타나 자진 검사를 받은 대전 유성구 구암동 30대 남성(대전384번)과 폐렴 증상으로 충남대병원을 찾은 유성구 상대동 60대 남성(대전385번), 발열 증세를 보인 중구 유천동 70대 여성(대전415번), 기침·발열 증상을 보인 대덕구 송촌동 30대 남성(대전 416번)까지 지난 10일 이후 대전에서만 감염경로가 불명확한 확진자가 6명이다.


또 이 기간 확진된 충남 천안시 동남구 50대(아산59번)와 천안시 서북구 50대 부부(천안232·233번)도 감염 경로가 드러나지 않고 있다.




김봉주 인턴기자 patriotbong@asiae.co.kr

<ⓒ경제를 보는 눈, 세계를 보는 창 아시아경제(www.asiae.co.kr) 무단전재 배포금지>

간격처리를 위한 class