bar_progress

아시아경제 최신 기획이슈

중국 5위 물류기업 윈다, BTS 관련 제품 배송 중단

최종수정 2020.10.19 17:31 기사입력 2020.10.19 17:31

댓글쓰기

비뚤어진 애국ㆍ민족주의 마케팅에 비난 쏟아져
中, 항미원조 70주년 행사 준비, '민족주의 고취와 내부 결속용'

[아시아경제 베이징=조영신 특파원] 중국 물류 5위 기업인 윈다(韻達)가 방탄소년단(BTS) 관련 제품의 배송을 중단하겠다고 밝혀 논란이 일고 있다.


중국 일부 누리꾼들은 BTS가 한미 관계 발전에 기여한 공로로 '밴 플리트상'을 수상하면서 한국전쟁을 '양국(한미)이 겪었던 고난의 역사'라고 언급한 부분을 문제삼으며 반발한 바 있다.

[이미지출처=연합뉴스]

[이미지출처=연합뉴스]



19일 웨이보(중국판 트위터) 등에 따르면 윈다는 한국지사 계정을 통해 "BTS 택배 관련 문의가 많이 오고 있다"면서 "현재 BTS 관련 택배는 잠시 배송을 중단했다"고 공지했다.


윈다는 배송을 중지한 사유에 대해서는 구체적인 언급 없이 "원인은 우리가 모두 아는 것"이라고만 설명했다.


윈다가 밝힌 '우리가 모두 아는 것'은 BTS의 수상 소감과 관련된 것으로 추정된다.

한국에서 해외 직구로 BTS 관련 제품을 구매해오던 중국의 아미(BTS 팬클럽)들은 강력히 반발했다.


한 BTS 팬은 "중국 세관에서도 정상 통관을 해주는데 기업이 횡포를 부리고 있다"면서 "BTS 제품을 구매할 때는 윈다 외의 물류회사를 이용해야 한다"고 말했다.


또 일부 팬들은 '쓰레기 윈다', '윈다 고소', '윈다 꺼져라' 등의 해시태그를 달아 게시물을 올리기도 했다.


반면, 윈다의 조치를 애국주의적 행동이라고 치켜세우는 누리꾼들도 등장했다.


이들은 "앞으로 윈다만 이용하겠다", "이것이 진정한 애국 기업이다" 등 윈다의 황당한 조치를 극찬했다.


일각에선 윈다 등 일부 중국 기업들이 애국주의 마케팅에 BTS를 이용하고 있다는 지적도 나오고 있다.


미ㆍ중갈등으로 어려움을 겪고 있는 중국은 오는 25일 항미원조(한국전쟁) 70주년 행사를 준비중인 것으로 알려지고 있다.


70주년 행사는 민족주의 고취와 내부 결속을 위해 중국이 미국과 직접 맞서 성과를 거뒀다는 점에 무게를 두고 있는 것으로 전해지고 있다.




베이징=조영신 특파원 ascho@asiae.co.kr

<ⓒ경제를 보는 눈, 세계를 보는 창 아시아경제(www.asiae.co.kr) 무단전재 배포금지>

간격처리를 위한 class