bar_progress

아시아경제 최신 기획이슈

"화학·제약 협력 강화"…KOTRA, 한·러 수교 30주년 新협력방안 제시

최종수정 2020.09.29 08:41 기사입력 2020.09.29 08:41

댓글쓰기

[아시아경제 우수연 기자]KOTRA가 한·러 수교 30주년을 맞아 화학 및 제약 분야에서 양국의 협력을 강화하는 새로운 방안을 제시했다.


29일 KOTRA는 '한·러 경제협력과 산업협력 신모델 구축: 화학·제약산업을 중심으로'라는 내용의 보고서를 발간했다.

1990년 수교 이래 한·러 관계는 상호보완적 구조로 급속히 발전해왔으며 교역규모는 지난해 223억달러까지 성장했다. 최근 신종 코로나바이러스감염증(코로나19) 여파로 러시아는 역내 제조업 가치사슬을 구축하고 신산업 육성에 나서고 있다.


KOTRA는 한·러 산업 및 기술협력은 러시아의 기초기술을 도입해 상용화하는 형태를 뛰어넘어 상호 이익을 반영할 수 있는 새로운 방식이 요구된다고 강조했다. 단순 기술협력 사업보다는 '한·러 혁신 플랫폼'을 통한 상호 밸류체인 보완과 공동 산업발전 도모가 필요하다는 주장이다.


우선 화학 산업은 협력을 통해 경쟁력을 특화할 수 있는 분야를 발굴하고 '기술협력형 매칭사업'으로 성과까지 창출할 수 있다고 조언한다. 외국계 기업이 이미 진출한 분야가 아닌 신규 영역에서 고부가가치를 창출하거나 틈새시장을 노린 제품을 생산하는 전략이다.

제약 산업에서는 신규 의약품 개발에 필요한 기술협력부터 추진하면서 러시아 시장 진출을 노리는 산업협력까지 고려할 필요가 있다고 강조했다. 미국 애보트(Abbott) 사의 현지 기업 인수를 통한 빠른 생산기반 구축과 시장점유 방식도 좋은 사례가 될 수 있다.


권평오 KOTRA 사장은 "코로나19 이후 러시아 내 산업환경 변화에 따라 시장진입 전략을 새로 수립해야 할 때가 바로 지금"이라며 "한·러 경제협력은 양국 간 기술에 기반해 제품생산과 시장진출 기회를 넓히는 방식이 기본이 돼야 한다"고 강조했다.


"화학·제약 협력 강화"…KOTRA, 한·러 수교 30주년 新협력방안 제시



우수연 기자 yesim@asiae.co.kr

<ⓒ경제를 보는 눈, 세계를 보는 창 아시아경제(www.asiae.co.kr) 무단전재 배포금지>

간격처리를 위한 class