bar_progress

아시아경제 최신 기획이슈

'B마트·요마트' 확장하는 배달앱…동네슈퍼·편의점 '난색'

최종수정 2020.09.27 10:07 기사입력 2020.09.27 09:58

댓글쓰기

편의점주·자영업자 "전통 골목상권 침투"
대형마트 달리 온라인 플랫폼 규제 없어
외국계 기업인 점도 문제

요기요 앱의 '요마트' 화면 캡쳐. 주소지를 '강남역'으로 설정한 후 편의점/마트 화면에 들어가자 요마트-강남점 관련 배너가 최상단에 배치돼 있다.

요기요 앱의 '요마트' 화면 캡쳐. 주소지를 '강남역'으로 설정한 후 편의점/마트 화면에 들어가자 요마트-강남점 관련 배너가 최상단에 배치돼 있다.


[아시아경제 차민영 기자] 배달 플랫폼 업체인 배달의 민족과 요기요가 상품을 대량 구매해 직접 배달하는 'B마트'와 '요마트'를 공격적으로 추진하고 있어 골목상권과 중간 유통망 붕괴가 우려된다"(한국편의점주협의회, 25일 입장문에서)


"배민(배달의 민족)과 요기요가 코로나19를 계기로 사업을 확장해 중소 상인 자영업자들의 터전을 파괴하고 있다"(한국중소상인자영업자총연합회, 23일 성명에서)

국내 1·2위 배달 애플리케이션(앱) '배달의 민족'과 '요기요'의 B마트와 요마트가 공공의 적이 됐다. 온라인 기반 플랫폼으로서 규제 그레이존(Gray zone·영역을 구분하기 어려운 상태)을 이용해 전통 골목상권까지 침해하고 있다는 지적이다. 향후 딜리버리히어로코리아의 우아한 형제들 인수가 마무리될 경우 90%가 넘는 시장 지배력을 갖게 된다는 점도 편의점주와 소상공인들에게는 우려 요인이다.


27일 관련 업계에 따르면 요기요는 지난 16일 요마트 1호점을 서울 강남에서 시범 운영하기 시작했다. 도심 내 물류 거점으로 주문이 들어오면 직원이 제품을 픽업해 배달 직원에게 전달하는 식이다. 요마트가 표방하는 것은 '퀵커머스'다. 기존 딜리버리 서비스의 형태였던 익일 배송, 새벽 배송, 3시간 배송을 뛰어넘어 30분 이내로 고객들에게 영역 없이 무엇이든 배달해 주는 차세대 물류 서비스를 제공한다는 취지다. 배달의 민족이 작년 11월 처음 선보인 B마트와 흡사한 형태다.


특히 편의점주들의 공분을 산 쪽은 요마트다. 요기요는 편의점 GS25, CU, 세븐일레븐 등과 업무협약을 통해 배달대행 서비스를 제공해왔다. 동업자에서 경쟁자로 한순간 뒤바뀐 셈이다. 이 과정에서 편의점 관련 정보가 요마트 1호점 시범 운영 준비 작업에 활용되었을 것이라는 의혹까지 편의점 점주들 사이에서 나오고 있다.

배달의 민족 앱 내 'B마트' 화면 캡쳐. 베스트셀러 항목에 아이스크림, 우유, 사발면, 콜라, 계란 등이 상위에 올라와 있다.

배달의 민족 앱 내 'B마트' 화면 캡쳐. 베스트셀러 항목에 아이스크림, 우유, 사발면, 콜라, 계란 등이 상위에 올라와 있다.


B마트에 이어 요마트까지 본격 영업에 나설 경우 시장 경쟁 심화는 불가피하다. 한정된 지역 내 고객을 나눠 갖는 구조이기 때문이다. 실제 B마트에 따르면 이날(27일) 기준 현재 베스트셀러 항목에는 판매 인기 기준 묶음 아이스크림, 물, 우유, 사발면, 콜라, 계란 등의 제품이 올라와있다. 이는 기존 편의점이나 슈퍼마켓에서 판매 중인 물건과 겹치는 항목들이다. 아이스크림의 경우 10% 할인율을 적용해 판매를 유도하고 있다.


경쟁의 공정성 문제도 대두됐다. 배달 속도나 인프라 수준을 고려할 때 배달앱과 편의점 및 슈퍼마켓간 대결은 '기울어진 운동장'이라는 지적이다. 요기요 화면에서는 요마트 1호점 인근 지역 기준 요마트 배너 광고가 기존 편의점들보다 먼저 노출되고 있다. 자체 서비스를 강조하면서 기존에 입점 수수료를 내고 이용하던 편의점 가맹점주들이 상대적으로 피해를 보게된 셈이다.


이처럼 배달의 민족과 요기요가 골목상권 보호 규제에서 자유로운 데는 외국계 기업이라는 신분이 주효했다는 주장도 나왔다. 두 회사의 모기업인 독일 딜리버리히어로가 외국계 기업이라는 점에서 규제 사각지대에 놓여있다는 설명이다. 대형마트들은 전통시장과 골목상권 보호를 위해 입점에서부터 영업 관련 제한은 물론 상생협력평가까지 받고있으나 외국계 기업들은 이에 해당하지 않는다. 국내 기업에 대한 역차별인 셈이다.


올해 종합 국정감사에서도 이 같은 사안이 의제로 다뤄질 전망이다. 국회 산업통상자원중소벤처기업위원회 출석 증인에는 김봉진 우아한형제들 의장을 비롯해 강신봉 딜리버리히어로코리아 대표, 김완수 소상공인연합회 상근부회장 등이 증인으로 참석할 예정인 것으로 알려졌다. 배달앱 플랫폼과 소상공인과 소상공인, 자영업자의 상생 방안이 주요 의제가 될 것으로 전망된다.




차민영 기자 blooming@asiae.co.kr

<ⓒ경제를 보는 눈, 세계를 보는 창 아시아경제(www.asiae.co.kr) 무단전재 배포금지>

간격처리를 위한 class