bar_progress

아시아경제 최신 기획이슈

인천 '깔따구 수돗물'…신고 194건, 90곳서 실제 확인

최종수정 2020.07.16 17:05 기사입력 2020.07.16 17:05

댓글쓰기

인천 '깔따구 수돗물'…신고 194건, 90곳서 실제 확인

[아시아경제 이승진 기자] 이른바 '깔따구 수돗물' 사태가 터진 인천에서 총 194건의 관련 신고가 접수돼 이 중 최소 90건에서 깔따구 유충이 확인된 것으로 나타났다.


인천시는 지난 9일 첫 ‘깔따구 유충’ 신고가 접수된 이후 15일까지 총 194건의 관련 민원이 접수됐다고 16일 밝혔다. 이 중 현장 조사 결과 90곳에서 실제 유충을 발견했다. 30곳은 유충이 발견되지 않았으며 74곳은 현장 확인을 진행 중이다.

또 이날 동구·미추홀구·연수구·남동구에서도 수돗물 유충 민원 신고가 접수됐는데, 이들 지역은 그동안 수돗물 유충 관련 민원 신고가 들어오지 않았던 곳이다.


이에 따라 인천시 10개 군·구 가운데 아직 유충 수돗물 피해 신고가 들어오지 않은 곳은 옹진군이 유일하다.전날 오후 1시 기준 수돗물 유충 민원이 제기된 지역은 인천 서구·계양·부평·강화 지역이었으며 추가로 중구 지역에서 신고가 있었다.


인천시는 앞으로 수돗물 24시간 모니터링과 필터링을 지속해 결과를 시민에게 공개한다는 방침이다. 전날 오후 12시 기준 유충 발생 민원 지역 계량기의 직수관 12곳을 필터링한 결과 유충이 발견되지 않았다고 설명했다.

시는 인천 지역 4개 정수지와 10개 배수지 청소를 완료했다. 서구와 강화 지역에서 각각 13만3000t과 2000t 분량의 소화전 방류도 진행했다.




이승진 기자 promotion2@asiae.co.kr

<ⓒ경제를 보는 눈, 세계를 보는 창 아시아경제(www.asiae.co.kr) 무단전재 배포금지>

간격처리를 위한 class