bar_progress

아시아경제 최신 기획이슈

'메이저퀸' 박현경 "2승 환호"…임희정 '연장 눈물'

최종수정 2020.07.13 16:05 기사입력 2020.07.13 14:06

댓글쓰기

아이에스동서 부산오픈 최종일 서든데스 두번째 홀서 '우승 버디', 상금 1위까지 '겹경사'

박현경이 아이에스동서 부산오픈 최종일 연장 우승 직후 환호하고 있다. 사진=KLPGA

박현경이 아이에스동서 부산오픈 최종일 연장 우승 직후 환호하고 있다. 사진=KLPGA



[아시아경제 노우래 기자] '메이저퀸' 박현경(20ㆍ한국토지신탁)의 2승 환호다.


13일 부산 기장군 스톤게이트골프장(파72ㆍ6491야드)에서 열린 한국여자프로골프(KLPGA)투어 신설 대회 아이에스동서 부산오픈(총상금 10억원) 최종일 18번홀(파4)에서 속개된 임희정(20ㆍ한화큐셀)과의 서든데스 두번째 홀에서 '우승 버디'를 낚았다. 지난 5월 첫 메이저 KLPGA챔피언십에서 생애 첫 우승을 거둔 이후 2개월 만에 시즌 2승째다. 우승상금 2억원을 받아 상금랭킹 1위(4억5076만원)로 올라섰다.

이 대회는 이날 오전 3라운드가 예정됐지만 폭우로 인해 취소돼 2라운드 36홀 결과로 순위가 확정됐다. 다만 전날까지 박현경과 임희정이 공동선두(13언더파 131타)에 올라 연장 승부로 우승자를 가렸다. 16, 17, 18번홀에서 펼쳐진 3개 홀 플레이오프에서는 모두 파를 적어냈고, 이후 18번홀에서 계속된 서든데스 첫번째 홀에서는 버디로 비기는 팽팽한 힘겨루기를 했다.


두 선수의 희비는 서든데스 두번째 홀에서 엇갈렸다. 박현경이 135m를 남기고 시도한 두번째 샷을 홀에 바짝 붙인 반면 임희정은 115m에서 친 두번째 샷이 홀에서 12m나 떨어져 사실상 승부의 윤곽이 드러났다. "정규투어 첫 연장전이었다"는 박현경은 "생각보다 빨리 2승이 찾아왔다"면서 "남은 대회에서도 더 집중해서 좋은 플레이를 보여주고 싶다"고 환호했다.


임희정은 시즌 첫 승이자 통산 4승에 실패하고 2위에 만족했다. 박민지(22ㆍNH투자증권) 3위(11언더파 133타), 강지선(24ㆍ삼천리) 4위(9언더파 135타), 김지현(29ㆍ한화큐셀)이 5위(8언더파 136타)를 차지했다. '상금 1위' 이소영(23ㆍ롯데)은 김세영(27ㆍ미래에셋)과 함께 공동 6위(7언더파 137타)로 대회를 마쳤다. 김효주(25)와 최혜진(21ㆍ이상 롯데)은 공동 33위(3언더파 141타)다.



노우래 기자 golfman@asiae.co.kr

<ⓒ경제를 보는 눈, 세계를 보는 창 아시아경제(www.asiae.co.kr) 무단전재 배포금지>

간격처리를 위한 class