bar_progress

아시아경제 최신 기획이슈

5G 스마트폰 출시 전 '전자파 측정' 소요시간 줄인다

최종수정 2020.07.13 12:00 기사입력 2020.07.13 12:00

댓글쓰기

5G폰 출시 전 '전자파 측정' 소요시간 LTE 수준으로 줄여
국립전파연구원 전자파 최대 조건 찾도록 측정지침 개선

[이미지출처=연합뉴스]

[이미지출처=연합뉴스]




[아시아경제 한진주 기자] 5G 스마트폰 출시 전에 필수로 거쳐야하는 전자파 측정 시간이 줄어든다.


13일 과학기술정보통신부 국립전파연구원은 5G 휴대전화를 출시하기 위해 필수적으로 거쳐야 하는 ‘전자파 측정’에 소요 시간을 LTE 수준으로 단축한다고 밝혔다.

휴대전화가 출시되기 위해서는 전자파 인체보호기준에 적합한지 전자파 인체노출량을 시험해야 한다. LTE와 달리 5G는 안테나가 많고 여러 빔(beam)을 사용하는 관계로 인증시험을 위한 측정에 시간이 많이 걸린다.


이에 국립전파연구원은 모든 경우를 측정하지 않고 전자파가 최대인 조건을 찾아 측정함으로써 인체도 보호하고 측정도 간소화할 수 있는 측정지침을 마련했다. 28GHz와 3.5GHz 5G 휴대전화의 신제품 출시가 빨라질 것으로 기대된다.


개선된 측정지침을 적용할 경우, 28GHz 5G 휴대전화는 측정시간이 LTE와 유사한 40일 수준으로 단축된다. 지난해 3월 측정절차를 간소화한 3.5GHz 5G 휴대전화의 전자파 측정시간도 2주에서 1주로 더 빨라지게 된다.

국립전파연구원은 "이번 측정지침을 마련함으로써 국민들이 보다 빨리 최신 5G 휴대전화 제품을 손에 쥘 수 있게 되고, 올 하반기에 출시 예정인 28GHz 5G 휴대전화도 차질없이 상용화될 수 있을 것으로 기대한다"며 "앞으로도 전자파 인체영향으로부터 국민의 건강을 보호하면서도 측정절차를 효율화하고 간소화하도록 지속적으로 노력해 나갈 것"이라고 밝혔다.




한진주 기자 truepearl@asiae.co.kr

<ⓒ경제를 보는 눈, 세계를 보는 창 아시아경제(www.asiae.co.kr) 무단전재 배포금지>

간격처리를 위한 class