bar_progress

아시아경제 최신 기획이슈

당국 "중증 환자 33명 렘데시비르 첫 투약…심각한 부작용 보고 없어" (상보)

최종수정 2020.07.01 16:04 기사입력 2020.07.01 16:04

댓글쓰기

신종 코로나바이러스 감염증 치료제 '렘데시비르' / 사진=연합뉴스

신종 코로나바이러스 감염증 치료제 '렘데시비르' / 사진=연합뉴스



[아시아경제 임주형 인턴기자] 국내 신종 코로나바이러스 감염증(코로나19) 확진자 가운데 중증·위중 환자 30여명이 코로나19 치료제 '렘데시비르'를 우선 투약받는다.


정은경 중앙방역대책본부(중대본) 본부장은 1일 충북 오송 질병관리본부에서 열린 정례 브리핑에서 "현재 중증환자가 33명 정도 있는데 이들이 첫 번째 투약 대상이 될 것"이라며 "투약 여부는 주치의가 판단한다"고 밝혔다.

이어 "렘데시비르는 여러 임상시험을 통해 치료 기간을 단축하고 통계적으로 의미가 불명확하긴 했지만, 사망률을 줄일 수 있는 것으로 나와 기대하고 있다"며 "일단은 산소치료 대상이 되는 사람 중 발병 열흘이 좀 안 된 초기 환자를 치료 대상으로 선정했다"고 설명했다.


현재 국내에서 기계 호흡을 하거나 인공 심폐 장치 '에크모(ECMO)'를 사용하고 있는 '위중' 단계 환자는 20명, 산소치료를 받거나 38.5도 이상 발열이 있는 '중증' 환자는 13명으로 전해졌다.


방역당국은 이들에 대해 렘데시비르를 투약할 방침이다. 투약에 따른 이상 반응을 살피는 모니터링 체계도 마련했다.

이에 대해 곽진 중대본 환자관리팀장은 "현재 (렘데시비르 투약으로 인한) 부작용이 보고된 바는 없다"라며 "실제 사용하면서 어떤 부작용이나 이상 반응이 있을지 모니터링할 예정"이라고 설명했다.


앞서 미국 제약업체 '길리어드사이언스'가 에볼라 치료제로 개발한 렘데시비르는 코로나19 환자에게도 효과를 보인 것으로 전해졌다. 정부는 지난달 특례수입 절차를 통해 렘데시비르를 국내로 들여왔고, 1일부터 공급을 시작하고 있다.


방역당국은 렘데시비르 수입자인 길리어드사이언스 코리아와 협의, 이번 달까지 무상공급 물량을 우선 확보한 뒤 오는 8월부터는 가격협상을 통해 구매를 진행할 방침이다.




임주형 인턴기자 skepped@asiae.co.kr

<ⓒ경제를 보는 눈, 세계를 보는 창 아시아경제(www.asiae.co.kr) 무단전재 배포금지>

간격처리를 위한 class