bar_progress

아시아경제 최신 기획이슈

코로나로 휘청이는 일본…벌써 기업 200곳 도산

최종수정 2020.06.01 21:58 기사입력 2020.06.01 21:58

댓글쓰기

일본 전 지역 기업 위기…도산 속도 점점 빨라져

[이미지출처=연합뉴스]

[이미지출처=연합뉴스]


[아시아경제 이민우 기자] 일본에서 신종 코로나바이러스감염증(코로나19)의 영향으로 도산한 기업이 200곳으로 집계됐다.


1일 일본 민간 신용조사업체 '데이코쿠 데이터뱅크'에 따르면 이날 오후 기준 코로나19로 매출이 줄어들며 상황이 악화돼 파산 등의 법적 절차를 밟거나 준비 중인 기업이 200곳으로 파악됐다. 지난 2월26일 첫 도산 사례가 발견된 이후 두 달 뒤인 4월27일 100곳으로 늘어났다. 이후 한 달여 만에 또 다시 100곳이 늘어나며 증가 속도가 더욱 가팔라진 것이다.

업종별로는 호텔과 여관 등 숙박업종이 39곳으로 가장 많았다. 여행객 급감이라는 직격타를 맞았기 떄문이다. 이어 음식점(24곳), 의류·잡화·신발소매정(16곳) 등의 순이었다. 지난달 15일에는 도쿄 증시 1부 상장업체 중 최초로 의류업체 '레나운'이 도쿄지방법원에 민사재생법 적용(파산)을 신청했다.


지역별로는 전국 47개 도도부현(광역자치단체) 중 도쿄도가 41곳으로 가장 많았다. 홋카이도와 오사카부는 각각 17곳으로 공동 2위였다. 이어 효고현이 13곳으로 나타났다.


데이코쿠 데이터뱅크 측은 "일본 전역에서 긴급사태가 지난달 해제됐지만 코로나19 재확산 우려 속에 경기 회복 전망은 불투명하다"며 "앞으로도 사업을 접는 업체들이 속출할 것"이라고 내다봤다.



이민우 기자 letzwin@asiae.co.kr

<ⓒ경제를 보는 눈, 세계를 보는 창 아시아경제(www.asiae.co.kr) 무단전재 배포금지>

간격처리를 위한 class