bar_progress

아시아경제 최신 기획이슈

'런닝맨' 전소민 방송 복귀..."누가 날 진짜 위하는지 확실히 알았다"

최종수정 2020.05.31 18:19 기사입력 2020.05.31 18:19

댓글쓰기

사진='런닝맨' 캡처

사진='런닝맨' 캡처



[아시아경제 강혜수 기자] 31일 오후 방송된 SBS '런닝맨'에서는 방송에 복귀한 전소민을 맞이하는 멤버들의 모습이 그려졌다.


이날 멤버들은 전소민을 카페에서 만났다. 유재석과 멤버들이 "전소바리"를 외치며 등장하자, 전소민은 새침하게 뒤돌아있는 모습으로 시선을 끌었다. "뭘 그렇게 뒤로 돌아있냐"는 유재석의 말에 전소민은 귀에 머리를 꽂으며 고개를 돌려 얼굴을 드러냈다. 이에 멤버들은 박수를 치며 환영했다.

유재석과 김종국 등은 전소민에게 "얼굴 좋아졌다"며 이뻐졌다고 말했다. 오랜만의 방송 출연에 전소민이 뭔가 어색해하자, 유재석은 자꾸 귀에 머리를 꽂는 전소민에게 "잠깐 사이에 이걸 몇 번을 하니"라며 핀잔을 줘 웃음을 자아냈다. 그러자 전소민은 "여자는 원래 아프면 이뻐진다"고 답했다.


멤버들은 한참 동안 전소민의 등장을 기뻐했고, 와중에 전소민은 "와 연예인이다! 연예인이다!!"를 외쳐 전소민이 돌아왔음을 실감케 했다.


유재석이 시청자들에게 인사하라고 하자, 전소민은 "너무 어색하다. 이렇게 카메라가 많은 줄 몰랐다"고 너스레를 떨었다. 그 말에 김종국은 "잠깐 갔다와놓고 무슨 카메라 얘기냐"고 어이없어 했다. 또한 지석진이 "반겨주는 거 잠깐인 거 알지"라고 하자, 전소민은 "저한테 집중 안했으면 좋겠다. 너무 불편하다"며 약간 적응하지 못하는 모습을 보였다.

김종국이 "삶의 방향을 바꿨다고 들었다"고 하자, 전소민은 "다시 태어났다"고 강조했다. 그러자 옆에서 양세찬이 크게 웃었고, 유재석은 "그거 오래 못간다"고 단언했다.


특히 "어떤 심경의 변화가 있었냐"는 지석진의 질문에 전소민은 "지인들의 소중함도 알고, 누가 진짜 나를 위하고 사랑하는지가 확실히 구분됐다"고 밝혀 궁금증을 더했다.


SBS 예능프로그램 '런닝맨'은 매주 일요일 오후 5시에 방송된다.




강혜수 객원기자 welteboshi@asiae.co.kr

<ⓒ경제를 보는 눈, 세계를 보는 창 아시아경제(www.asiae.co.kr) 무단전재 배포금지>

간격처리를 위한 class