bar_progress

아시아경제 최신 기획이슈

이재명 "저도 검찰 피해자, 한명숙에 동병상련…재심운동 응원한다

최종수정 2020.05.31 10:21 기사입력 2020.05.31 10:21

댓글쓰기

[이미지출처=연합뉴스]

[이미지출처=연합뉴스]


[아시아경제 이지은 기자] 이재명 경기지사가 한명숙 전 총리의 재심운동에 대해 '동병상련'이라며 응원의 뜻을 밝혔다. 그는 검찰이 자신의 정치생명을 끊으려 했다고 주장하며 검찰개혁은 시대적 과제라고 강조했다.


이 지사는 30일 자신의 페이스북에 "일부 정치검찰·부패검찰의 범죄조작, 난도질로 파렴치한 만들기, 무죄라도 고생 좀 해 봐라 식 검찰권 남용은 지금도 계속 중"이라며 이같이 말했다.

그는 "한명숙 전 총리 재판에서 검찰이 위증을 교사했다는 증언이 나왔습다. 공익의무로 피고인에 유리한 사실도 밝혀야 할 검찰의 증거조작은 있을 수 없는 인권침해이자 헌정질서 교란"이라며 "사실인지는 두고 봐야겠지만 지금까지 본 일부 정치·부패 검찰의 행태 상 충분히 가능한 일"이라고 말했다.


이 지사는 "촛불혁명 후에도 증거조작과 은폐로 1370만 도민이 압도적 지지로 선출한 도지사의 정치생명을 끊으려고 한 그들"이라며 "검찰은 정신질환으로 폭력을 자행하는 동영상과 녹음파일 등 수많은 무죄증거를 확보하고도 이를 은폐한 채 '정신질환 없는 사람을 강제진단'한 직권남용으로 저를 기소했고, 법정에서도 끝까지 은폐증거 제출을 방해했다"고 말했다.


한 전 총리처럼 자신도 '정치 검찰'의 피해자라는 주장이다.

하지만 이에 대해 진중권 전 동양대 교수는 "그 때 도지사님 정치생명을 끊으려고 한 것은 검찰이 아니라 문빠들"이라며 반박했다. 그는 "도지사님 잡겠다고 '혜경궁 김씨' 운운하며 신문에 광고까지 낸 것도 문빠들이었고, 난방열사 김부선을 내세워 의사 앞에서 내밀한 부위 검증까지 받게 한 것도 공지영을 비롯한 문빠들"이라며 "그리고 도지사님을 고발한 것은 친문실세 전해철씨였다. 제가 그 짓 말리다가 문빠들에게 '찢묻었다'는 욕을 먹었다"고 덧붙였다.




이지은 기자 leezn@asiae.co.kr

<ⓒ경제를 보는 눈, 세계를 보는 창 아시아경제(www.asiae.co.kr) 무단전재 배포금지>

간격처리를 위한 class