bar_progress

아시아경제 최신 기획이슈

"당 내 괴담세력 청산"…하태경, '선거 조작설' 민경욱과 전면전

최종수정 2020.05.31 09:02 기사입력 2020.05.31 09:02

댓글쓰기

[이미지출처=연합뉴스]

[이미지출처=연합뉴스]


[아시아경제 이지은 기자] 미래통합당 내 '선거 조작설' 을 주장하는 민경욱 전 의원에 대해 하태경 의원이 "당 내 괴담세력을 청산해야 한다"며 전면전을 선포했다.


하 의원은 31일 오전 11시 국회 소통관에서 민 전 의원과 관련한 기자회견을 진행한다. 민 전 의원이 제기하는 '선거 조작설'의 허구성을 지적하고 출당 요구를 할 것으로 보인다.

하 의원은 전날 페이스북에서도 "야당 혁신을 위해 우선 당내 괴담세력부터 청산해야 한다"며 "지난 총선 때 통합당 참패 원인은 민주당이 잘해서가 아니라 우리가 혁신이 안되었기 때문"이라고 말했다.


그는 "조국 보고 민주당 등 돌리고 싶은 사람들도 많았지만 그분들도 통합당 쳐다보니 조국 못지 않은 비호감 수구 인사들 때문에 다시 민주당으로 가거나 무응답층으로 가버린 것"이라며 "지금도 윤미향 보고 등 돌린 사람들이 민경욱 보고 다시 민주당으로 가거나 무응답층으로 가버려서 민주당 비판 목소리가 높아도 당 지지율이 안 올라가는 것"이라고 말했다.


하 의원은 민 전 의원이 해커의 선거조작 증거로 제시하는 'Follow the party' 문구를 언급하며 "팔로더파티 하면서 중국 해커가 선거조작했다고 떠드는 괴담꾼 하나 출당 못 시킨다면 통합당 혁신은 요원하다"며 "코로나 시대를 잘 이겨내기 위한 국가혁신에도 앞장서겠다"고 말했다.

이에 대해 민 전 의원은 페이스북에서 "나 이 사람 상대 안 하려고 그렇게 애를 썼는데 참 귀찮게 하네"라며 "'Follow the party' 문구가 조작됐다는 증거를 공개하겠다고 하니 매우 기대된다"고 말했다.




이지은 기자 leezn@asiae.co.kr

<ⓒ경제를 보는 눈, 세계를 보는 창 아시아경제(www.asiae.co.kr) 무단전재 배포금지>

간격처리를 위한 class