bar_progress

아시아경제 최신 기획이슈

사상 첫 GSAT 이틀째…오전·오후 삼성전자 시험만 진행

최종수정 2020.05.31 08:32 기사입력 2020.05.31 08:32

댓글쓰기

사상 첫 GSAT 이틀째…오전·오후 삼성전자 시험만 진행

[아시아경제 이기민 기자] 사상 처음 온라인으로 치러지는 삼성직무적성검사(GSAT) 이틀째인 31일에도 오전과 오후 총 2회로 진행된다.


이틀 째인 이날 오전 9시와 오후 2시에는 삼성전자 의 시험만 치러진다.

앞서 온라인 GSAT 첫날 첫 시험에는 삼성SDI 등 전자 관계사, 삼성생명 등 금융·제일기획 등 독립 관계사, 바이오 관계사, 삼성전자 등의 시험이 열렸다.


시험은 수리영역 20문항과 추리영역 30문항으로 구성되며 사전 준비 60분, 시험 60분 총 2시간 동안 진행된다.


시험 시간마다 문제는 각각 다르지만 첫날에는 불 GSAT라는 후기가 취업 커뮤니티에 올라왔다. 과목별로 수리에서 응용문제 신유형이 많아 어려웠다, 추리에서는 조건추리가 많이 나와 시간이 많이 걸렸다는 평가다.

첫 온라인 시험인 만큼 제약이 있어 체감상 더 어려웠다는 후기도 있었다. 삼성은 부정행위 방지 차원에서 지원자들이 시험 문제를 읽을 때 모니터에 손을 대면 안 된다는 취지의 메일을 보냈고, 이번 시험 전에도 감독관들은 같은 내용을 재공지했다. 펜으로 문제를 체크하는 습관이 있다는 지원자들은 문제를 제대로 읽어 내려가기 어려웠다고 호소했다. 또한 카메라 밖으로 손이 나가면 안 되기 때문에 신경이 쓰였다는 지원자도 있었다.


삼성은 앞서 신종 코로나바이러스감염증(코로나19) 확산 방지와 4차산업혁명 시대에 걸맞는 채용방식을 도입하기 위해 GSAT를 온라인으로 전환했다.


삼성은 부정행위를 하다 적발된 응시자는 시험 결과를 무효로 처리하고 향후 5년간 응시를 제한한다고 밝혔다. 또한 필요시 부정행위를 한 지원자에 대해 민·형사 상 책임을 지게 한다는 방침이다.


면접 일정은 아직 정해지지 않았지만 통상 한 달 뒤 임원면접, 직무역량면접, 창의성 면접을 진행한다. 삼성은 향후 진행되는 면접전형에서 지원자들에게 GSAT 약식테스트를 실시할 계획이다. 삼성 관계자는 “부정행위를 방지하기 위한 검증 차원”이라고 설명했다.

[이미지출처=연합뉴스]

[이미지출처=연합뉴스]




이기민 기자 victor.lee@asiae.co.kr

<ⓒ경제를 보는 눈, 세계를 보는 창 아시아경제(www.asiae.co.kr) 무단전재 배포금지>

간격처리를 위한 class