bar_progress

아시아경제 최신 기획이슈

트위터, 트럼프 트윗에 처음으로 "팩트체크 필요" 경고 표시

최종수정 2020.05.27 08:43 기사입력 2020.05.27 08:43

댓글쓰기

우편투표 관련 트윗에 "팩트체크 필요하다"는 경고딱지 붙여
트위터 성명 통해 "오해의 소지가 있는 정보가 담겨있었다"

[이미지출처= 트럼프 대통령 트위터/https://twitter.com/realDonaldTrump]

[이미지출처= 트럼프 대통령 트위터/https://twitter.com/realDonaldTrump]



[아시아경제 이현우 기자] 도널드 트럼프 미국 대통령이 즐겨 사용하는 소셜미디어 트위터가 처음으로 트럼프 대통령의 트윗에 "팩트체크가 필요하다"는 내용의 경고 메시지를 달았다. 트위터 측은 성명을 통해 오해의 소지가 있는 정보가 담겨있어서 이런 경고표시를 걸었다고 밝혔다.


CNN 등 외신에 의하면 26일(현지시간) 트위터는 우편 투표가 선거조작으로 이어질 수 있다는 주장을 담은 트럼프 대통령의 트윗 2건 아래에 각각 파란색 느낌표와 함께 "우편투표에 대한 사실을 확인할 것"이라는 경고 문구를 표시했다. 해당 경고 문구를 클릭하면 "트럼프는 우편투표가 유권자 사기로 이어질 것이라는 근거 없는 주장을 했다"는 내용의 언론 보도와 기자들의 트윗 등을 모아놓은 '팩트 안내' 화면이 나온다.

이와 함께 해당 내용들을 트위터에서 편집한 요약설명을 제공한다. 트위터는 요약 설명을 통해 "트럼프는 우편투표가 '선거 조작'으로 이어질 것이라고 거짓 주장을 했다"면서 "그러나 팩트체커들은 우편투표가 유권자 사기와 연관돼 있다는 아무런 증거가 없다고 말한다"고 밝혔다. 트위터는 이달 초 '오해의 소지가 있는 정보'에 관한 정책을 새로 도입했으며, 트럼프 대통령의 트윗에 경고 문구를 붙인 것은 이번이 처음이다.


트위터 측은 별도의 성명을 통해 "이 트윗들은 투표 절차에 관해 오해의 소지가 있는 정보를 담고 있어서 우편투표에 관한 추가적인 맥락을 제공하기 위해 라벨을 붙였다"고 해명했다.



이현우 기자 knos84@asiae.co.kr

<ⓒ경제를 보는 눈, 세계를 보는 창 아시아경제(www.asiae.co.kr) 무단전재 배포금지>

간격처리를 위한 class