bar_progress

아시아경제 최신 기획이슈

목동 아파트서 일가족 4명 숨진 채 발견…한의사 남편은 투신

최종수정 2020.02.13 19:09 기사입력 2020.02.13 19:09

댓글쓰기

서울 양천구 목동 한 아파트서 30대 남성 투신
부인·자녀 등 가족 3명은 자택 안방서 발견
경찰 "가족 살해 뒤 극단적 선택 추정"

목동 아파트서 일가족 4명 숨진 채 발견…한의사 남편은 투신

[아시아경제 유병돈 기자] 서울 목동의 한 아파트에서 일가족 4명이 숨진 채 발견됐다. 경찰은 남편이 가족을 살해한 후 극단적 선택을 한 것으로 보고 수사에 돌입했다.


서울 양천경찰서는 13일 오전 8시20분 서울 양천구의 한 아파트에서 남편 A(35·한의사)씨, 부인 B(42·한의사)씨, 자녀 2명이 숨진 채 발견됐다고 밝혔다. 자녀는 5세 아들과 한 살배기 딸이다.

경찰은 이날 오전 남편 A씨가 아파트에서 투신해 숨졌다는 신고를 받고 출동한 뒤, 사건 경위를 파악하고자 15층의 A씨 집을 찾았다가 내부에서 숨진 부인 B씨와 자녀를 발견했다.


발견 당시 부인과 자녀는 안방 침대 위에 반듯이 누운 모습이었던 것으로 알려졌다.


경찰은 집 안에서 A씨가 남긴 A4용지 8장 분량의 유서도 확인했다.

A씨는 최근 한의원 운영 과정에서 채무가 늘어나 부인 B씨 등과 갈등을 겪은 것으로 알려졌다.


A씨는 작은방 창문을 통해 뛰어내린 것으로 추정된다.


경찰은 사망자들을 부검해 구체적인 사건 경위를 파악할 예정이다.


※ 우울감 등 말하기 어려운 고민이 있거나 주변에 이런 어려움을 겪는 가족·지인이 있을 경우 자살 예방 핫라인 ☎1577-0199, 희망의 전화 ☎129, 생명의 전화 ☎1588-9191, 청소년 전화 ☎1388 등에서 24시간 전문가의 상담을 받을 수 있습니다.




유병돈 기자 tamond@asiae.co.kr

<ⓒ경제를 보는 눈, 세계를 보는 창 아시아경제(www.asiae.co.kr) 무단전재 배포금지>

간격처리를 위한 class