bar_progress

아시아경제 최신 기획이슈

첨단 일자리 90%가 美5개 도시에 집중.."기술 편중 심화"

최종수정 2019.12.09 15:31 기사입력 2019.12.09 15:27

댓글쓰기

[아시아경제 조유진 기자] 미국 최고의 기술기업들이 일부 대도시로 몰리면서 첨단 일자리의 지역 편중 현상이 심화되고 있다고 월스트리트저널(WSJ)이 9일(현지시간) 보도했다.


미 싱크탱크 브루킹스 연구소에 따르면 2005년부터 2017년 사이 생겨난 미 13개 첨단 산업의 일자리 25만6063개 중 약 90%가 보스톤, 샌디에고, 샌프란시스코, 시애틀, 캘리포니아 산호세 등 5개 도시에 몰려 있는 것으로 나타났다.


나머지 377개 도시에서 창출된 일자리 비중은 고작 10%에 불과했다. 워싱턴 DC, 달라스, 필라델피아, 시카고, 로스앤젤레스(LA) 등 일부 도시의 경우 비슷한 기간 첨단 기술 일자리가 4만5000개 이상 줄어들었다.


WSJ은 이 같은 기술기업의 집중 심화가 미 기술 경제의 분열을 심화시키고 있다고 분석했다. WSJ은 "첨단 산업이 일부 지역에 집중되는 것은 생산성 극대화를 위한 클러스터링 효과 때문"이라며 "기술기업들에게 이러한 클러스터링 효과를 유발하는 힘이 미국 내 기술 분열을 초래하고 있다"고 전했다.


첨단 일자리 90%가 美5개 도시에 집중.."기술 편중 심화"


조유진 기자 tint@asiae.co.kr

<ⓒ경제를 보는 눈, 세계를 보는 창 아시아경제(www.asiae.co.kr) 무단전재 배포금지>

간격처리를 위한 class