bar_progress

아시아경제 최신 기획이슈

지난해 홍역으로 14만명 넘게 숨졌다…어린이가 다수

최종수정 2019.12.06 20:23 기사입력 2019.12.06 20:23

댓글쓰기

WHO "예방접종 모두의 권리 돼야"

 지난해 홍역으로 14만명 넘게 숨졌다…어린이가 다수

[아시아경제 기하영 기자]지난해 홍역으로 무려 14만여명이 목숨을 잃은 것으로 조사됐다.


세계보건기구(WHO)와 미국 질병통제예방센터(CDC)는 5일(현지시간) 발간한 공동보고서 '전 세계 홍역 퇴치를 향한 진전, 2000∼2018'을 통해 이 같은 추산치를 밝혔다. 사망자 대다수는 5세 미만의 어린이인 것으로 집계됐다.


지난해 사망자의 전체 규모인 14만2300명은 2017년 약 12만4000명보다 약 1만8000명 이상 늘어난 수치다.



홍역은 홍역 균이 포함된 백신을 두 차례 접종하기만 하면 예방할 수 있는 질환이어서 이번 조사 결과는 백신 접종이 충분히 이뤄지지 않았음을 시사한다. 특히 아프리카 사하라 이남 국가 등 가난한 지역이 홍역으로 인한 타격을 가장 심하게 입었다. 민주콩고, 라이베리아, 마다가스카르, 소말리아, 동유럽 우크라이나가 전 세계 발병 건수의 절반가량을 차지했다.


그러나 미국을 비롯한 선진국에서도 홍역 발병 건수가 눈에 띄게 증가한 것으로 조사됐다. 지난해 미국에서는 홍역 발생 신고 건수가 25년 만에 가장 많았으며 알바니아, 체코, 그리스와 영국은 홍역 퇴치국 지위를 잃었다. 보건 여건이 양호한 선진국에서 홍역이 확산하는 것은 백신 접종의 부작용을 강조하는 가짜뉴스 때문인 것으로 관측되고 있다.

테드로스 아드하놈 게브레예수스 WHO 사무총장은 "목숨을 살리기 위해선 모두가 백신의 혜택을 받을 수 있도록 보장해야 한다"며 "면역과 질 좋은 보건 서비스가 모두의 권리가 되도록 투자해야 한다"고 촉구했다.




기하영 기자 hykii@asiae.co.kr

<ⓒ경제를 보는 눈, 세계를 보는 창 아시아경제(www.asiae.co.kr) 무단전재 배포금지>

간격처리를 위한 class