bar_progress

아시아경제 최신 기획이슈

경찰, 휴대전화 압수수색영장 재신청…"사망 수사관 행적 수사 위해"

최종수정 2019.12.06 18:31 기사입력 2019.12.06 18:31

댓글쓰기

윤석열 검찰총장이 2일 오후 서울 서초구 서울성모병원 장례식장에 마련된 전 청와대 민정비서관실 특별감찰반 수사관의 빈소를 조문한 뒤 굳은 표정으로 나오고 있다. (사진=연합뉴스)

윤석열 검찰총장이 2일 오후 서울 서초구 서울성모병원 장례식장에 마련된 전 청와대 민정비서관실 특별감찰반 수사관의 빈소를 조문한 뒤 굳은 표정으로 나오고 있다. (사진=연합뉴스)


[아시아경제 이승진 기자] 경찰이 숨진 검찰 수사관 A씨의 휴대전화에 대해 압수수색 영장을 재신청하며, 검찰에 수사재지휘도 건의했다.


서울 서초경찰서는 6일 검찰에 A씨 휴대전화에 대한 압수수색 영장을 재신청했다고 밝혔다.


경찰은 "경찰은 변사사건 수사를 위해서는 검찰에서 포렌식 중인 휴대폰 분석내용 확보가 반드시 필요하다"며 "오후 5시50분 압수수색 영장을 재신청하고 수사 재지휘를 건의했다"고 설명했다.


이어 "검찰에서 포렌식 중인 휴대폰 기계를 재압수하는 것이 아니라 경찰도 변사자의 행적 등 사건 수사를 위한 휴대폰 저장 내용을 확보하고자 압수수색 영장을 재신청하는 것"이라며 앞선 검찰의 기각 사유를 반박했다.


서울 중앙지검은 지난 2일 '청와대 하명 수삭 의혹'과 관련해 청와대 민정비서관실에서 근무했던 A 수사관의 사망과 관련해 경찰이 사인 규명을 제대로 하기도 전에 압수수색 영장을 발부받아 A 수사관의 휴대전화와 유품을 가져갔다.

이에 경찰은 강한 불쾌감을 드러내며 4일 A 수사관에 대한 사인 규명이 필요성을 이유로 서울중앙지검에 A 수사관의 휴대전화 압수수색 영장을 신청했다.


하지만 검찰은 하루 만에 "해당 휴대전화는 선거 개입 등 혐의와 변사자 사망 경위 규명을 위해 적법하게 압수되어 검찰이 조사 중"이라며 경찰의 영장 신청을 기각했다.




이승진 기자 promotion2@asiae.co.kr

<ⓒ경제를 보는 눈, 세계를 보는 창 아시아경제(www.asiae.co.kr) 무단전재 배포금지>

간격처리를 위한 class